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학교 안가" 떼쓰는 아들 신고한 엄마, 출동 경찰은…

전기 충격기 `테이저건`
미국 오하이오주에서 학교 가기 싫다며 떼쓰는 9세 아이에게 경찰이 전기 충격기인 테이저건을 쏴 논란이 일고 있다.

12일 오하이오주 지역 방송 10TV에 따르면 마운트 스털링 경찰서는 지난 6일 오전 한 여성의 전화를 받았다. 자신의 아들이 학교에 가지 않겠다고 떼쓰고 있다는 내용이었다. 출동한 경찰은 아이를 설득하기 위해 애썼지만 아이는 도통 말을 듣지 않았다. "시간을 줄테니 얼른 준비해서 학교를 가라"는 경찰의 협박조 명령에도 아이는 신경질적으로 반항했다.

결국 경찰은 아이의 등 아래 쪽을 향해 테이저건을 2발 쐈다. 그 중 1발을 맞은 아이는 그 자리에 쓰러져 병원으로 후송됐다. 부상은 입지 않았다. 현재 안정을 취하고 있다.

이 사실이 알려지자 시민들은 아이에게 테이저건을 발사한 경찰을 비난하고 있다. 경찰서 측이 사건을 시 당국에 알리지 않은 채 사건을 무마하려 한 것으로 밝혀지며 논란은 커지고 있다. 현재 시 당국은 해당 경찰서의 업무를 중단시키고 컴퓨터와 총기 등을 압수했다. 시 당국의 조사 결과에 따라 해당 경찰서의 존폐 여부가 결정될 전망이다.

유혜은 리포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