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무슨말 했기에…한국男 영상에 일본인들 분노

[사진=유튜브 캡처]
한 20대 한국 남성이 "일본인들이 대지진으로 몰살되었으면 좋겠다"는 끔직한 내용을 담은 동영상을 인터넷에 올려 일본인들이 분노하고 있다. 화난 일본 네티즌들이 동영상을 올린 청년의 신상정보를 파헤치고, 이 동영상에 "한국인은 이런 놈들이다" 등의 제목을 달아 각종 사이트에 퍼나르는 등 사태는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되고 있다.



12일 일본 언론에 따르면 논란은 ‘xgyOOOOO’라는 아이디를 가진 한 네티즌이 지난 7일 동영상 공유 사이트 유튜브에 올린 영상에서 비롯됐다. 이 청년은 헤드셋을 착용한 채 더듬거리며 미리 준비한 듯한 일본어 원고를 읽는다. "일본인들 안녕. 당신들은 이미 피폭됐나요? 정말 무섭네요. 곧 도쿄에도 대지진이 발생해 모두 죽는 건가요? 아, 그랬으면 좋겠습니다. 나는 사람을 죽이는 걸 상상하는데 그 대상은 일본인이었습니다.



실제로 일본인을 죽일 일은 없다고 생각합니다. 이 민족은 스스로 자멸할 것이기 때문에. 아 기분 좋아. 이제부터 일본의 불행을 기원하면서 즐기겠습니다. 부디 한꺼번에 죽어주세요. 모든 일본인들"이라는 내용을 담고 있다.



처음에는 이 동영상을 올린 청년의 국적이 밝혀지지 않았으나 일본 네티즌들은 다른 동영상에서 이 청년이 한국어를 유창하게 말하는 것을 찾아내 그가 한국인임을 확인했다. 이후 ‘2CH(2채널)’ 등의 커뮤니티는 물론 동영상 사이트 '니코니코 동화' 등에서 '일본인들이 지진으로 죽었으면 좋겠다는 한국인' 등의 제목을 달고 이 동영상이 빠르게 퍼져 나갔다. 이에 대해 일본인들은 "대지진 1주년을 맞아 슬퍼하는 피해자들 앞에서 너무 잔혹한 행위다", "이 사람을 찾아내 처벌하자"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분노했다.



사태가 확산되자 동영상을 올린 청년은 12일 새벽 “일본어 실력을 테스트하기 위해 올린 것일 뿐"이라는 내용의 동영상을 다시 유튜브에 올렸다. 그러나 일본 네티즌들은 "미리 원고까지 준비해 읽는 것을 어떻게 장난으로 볼 수 있는가. 성의없는 사과에 더 화가 난다"며 반발하고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