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해운대·명동 외국인 관광객 옷차림 '극과극'















































전국적으로 꽃샘추위가 기승을 부린 11일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을 찾은 수영복 차림의 외국인 관광객들이 추위에 아랑곳하지 않고 바다에 뛰어들고 있다. 같은 날 명동은 두꺼운 옷차림의 외국 관광객들이 붐비고 있다. (사진= 송봉근 기자, [연합뉴스])



서울 출근길 영하 5도…가는 겨울의 심술



봄을 시샘하는 꽃샘추위는 12일 아침 절정에 이른 뒤 13일 낮부터 점차 풀릴 전망이다.



 기상청은 “찬 대륙고기압의 확장으로 기온이 떨어진 가운데 12일 아침에도 전국이 영하권을 기록하면서 꽃샘추위가 절정에 이르겠다”고 11일 예보했다.



 한반도 상공에 찬 공기가 머물고 있는 데다 밤 사이에 지표면의 온기가 빠르게 식는 이른바 복사냉각 효과 때문에 12일 아침 기온이 더 떨어질 것이라는 게 기상청 설명이다. 서울은 12일 아침에는 영하 5도까지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13일 아침에도 전국 대부분 지방이 영하권의 기온을 보인 뒤 낮부터 평년기온을 회복하면서 추위가 점차 누그러질 것으로 내다봤다.



강찬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