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신수, 시범경기 2호포

미국프로야구 클리블랜드의 추신수(30)가 두 경기 만에 홈런포를 재가동했다.



이대호는 최고 마무리 상대 안타

 추신수는 11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에서 열린 샌디에이고와의 시범경기에 3번 우익수로 선발 출전해 2타수 2안타(1홈런), 1타점, 1볼넷을 기록했다. 추신수는 0-3으로 뒤진 4회 말 왼손 투수 후안 오라마스의 직구가 높게 들어오자 지체 없이 방망이를 휘둘렀다. 공은 우중월 담장을 넘는 대형 홈런으로 연결됐다. 8일 애리조나전에 이어 두 경기 만에 나온 홈런이다. 1회에는 우익선상에 떨어지는 라인드라이브성 2루타를 때린 추신수의 시범경기 타율은 2할7푼3리(11타수 3안타)가 됐다.



 지난해 부상과 음주운전 파문으로 부진했던 추신수는 시범경기 장타율이 9할9리에 이르며 한층 매서워진 타격감을 자랑하고 있다.



매니 악타 클리블랜드 감독은 “추신수가 예전의 스윙을 보여주고 있다”며 기대감을 보였다. 추신수는 경기 뒤 “사흘 전 홈런을 친 후 서서히 타격감이 오르는 것 같다. 몸 상태가 최고다”라고 했다.



 한편 일본프로야구 오릭스의 이대호(30)는 11일 오사카 교세라 돔에서 열린 주니치와의 시범경기에서 일본프로야구 최고 마무리 투수로 꼽히는 이와세 히토키(주니치)를 상대로 중전안타를 뽑아내며 시범경기 통산 14타수 3안타(0.214)를 기록했다.



이형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