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북 합작 ‘손으로 만든 축구화’ 첫선

남북 합작 축구화인 ‘아리스포츠 축구화’가 11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 개장 경기에 맞춰 공개됐다. 인천 구단은 지난해 11월 4억5000만원을 들여 중국 단둥(丹東)에 수제 축구화 공장을 세웠다. 남한의 기술과 북한의 기술력을 결합해 연간 3만 켤레의 축구화를 생산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서울 동대문에서 국내에서 유일하게 수제 축구화를 만들고 있는 김봉학(51)씨가 축구화 제작 기술을 전수했다. 25명의 북한 근로자가 단둥 공장에서 그에게 기술을 배우고 있다.



전문가 김봉학씨가 기술 전수

인천=김민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