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바마, 백악관 최고기술책임자에 한국계 임명

한국계 의료정보 전문가 토드 박(39·사진)이 미국 백악관의 최고기술책임자(CTO)에 발탁됐다.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9일(현지시간)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지난달 사임한 애니쉬 초프라 초대 CTO의 후임으로 박씨를 임명했다고 보도했다. 오바마 대통령 취임 이후 신설된 CTO직은 국가 기술전략의 밑그림을 짜는 자리다. 박씨는 최신 정보기술(IT)을 활용해 정부와 대중간의 정보 소통을 돕고 부풀려진 IT 예산을 감축하는 업무 등을 맡을 예정이다.



의료정보 전문가 토드 박
미 정부 기술전략 밑그림

 존 홀드렌 과학기술정책실장은 “그가 지난 3년간 보건부(HSS) CTO로서 긍정적인 변화를 이끌어냈다”고 발탁 배경을 밝혔다. 백악관은 성명을 통해 “토드 박은 건강보험 개혁법에 관한 정보를 소비자들에게 제공하는 웹사이트(HealthCare.Gov)를 개설하는 등 혁신적인 기술로 일반인이 정부 정보에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도왔다”고 덧붙였다.



 박씨는 2009년 8월 보건부 CTO로 등용돼 의료정보시스템 구축 등을 주도했다. 하버드대 경제학과 졸업 후 1997년 의료정보 회사인 아테나 헬스를 설립하는 등 의료정보 전문가로서 역량을 발휘해 왔다.



민경원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