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한항공 기장 출신 "이탈리아서 이것 보고 창업 결심"

9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본점에서 만난 맹우열 코노피자 대표는 “모양은 따라해도 이 맛은 절대 따라 할 수 없다”며 미소를 짓고 있다. [안성식 기자]
맹우열(66) 코노피자코리아 대표는 대한항공 조종사 출신이다. 30년간 전 세계 하늘을 누비며 조종사의 꿈이라는 ‘보잉747 점보기’까지 몰았다. 그러던 그가 지난해 12월 피자 프랜차이즈를 창업하고 사업가로 변신했다. ‘기장님’에서 ‘사장님’으로 항로를 틀고 ‘제2의 비행’을 꿈꾸는 맹 대표를 9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코노피자 본점에서 만났다.



테이크아웃형 ‘코노피자’ 내놓은 맹우열 대표
걸어다니며 먹는 피자 보고 이거다 싶었죠

 그는 “기장 시절 이탈리아에서 사람들이 포크와 나이프 없이 걸어다니면서 피자를 먹는 걸 보곤 ‘이거다’고 무릎을 쳤다”며 “코노피자는 맥도날드와도 견줄 수 있는 실용적이고 재미있는 아이템”이라고 설명했다. 코노피자는 ‘테이크아웃 피자’다. 일반 피자와는 모양부터 다르다. 도(빵)가 아이스크림 콘처럼 원뿔 모양으로 돌돌 말려 있고 치즈·토마토소스·피망 같은 각종 토핑을 그 안에 담았다. 호텔체인과 식품사업을 하는 이탈리아 보스콜로(Boscolo) 그룹이 2004년 처음 개발했다. 지금은 독일·프랑스·대만 등 40여 개국에 100여 개의 매장을 두고 있다.



 맹 대표는 은퇴를 1년 남짓 앞둔 2005년 이탈리아에서 처음 코노피자를 접했다. 하지만 처음부터 창업을 구상한 것은 아니다. 맹 대표는 “은퇴 후 운동과 술을 즐기며 그럭저럭 시간을 보냈는데 1년 정도 지나자 의미 없는 생활에 회의가 들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그때 그의 머릿속을 스친 게 바로 코노피자. 그길로 이탈리아로 날아간 맹 대표는 한국과 이탈리아를 오가며 수년간 코노피자 브랜드 도입을 준비했다.



처음 해보는 사업이 쉽지만은 않았다. 특히 프랜차이즈 업체의 특성상 다른 사람(가맹점주)까지 망하게 할 수 있다는 부담감이 제일 컸다. 맹 대표는 “기장으로 수백 명의 목숨을 책임질 때와는 또 다른 중압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그가 가장 우선하는 가치는 ‘신뢰’다. 맹 대표는 “프랜차이즈 본부와 가맹점은 기장과 부기장 같은 사이”라며 “서로간의 믿음이 흔들리면 아무것도 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맹 대표는 앞으로 가맹점주 보호를 위해 기존 점포 반경 500m 안에는 신규 점포를 내지 않고, 가맹점도 전국에 최대 100개만 둘 계획이다. 그는 “아직은 국내 매장이 3개밖에 없지만 무리한 확장 대신 차근차근 동반성장을 해나갈 것”이라며 “이달 15일 서울무역전시장(SETEC)에서 열리는 프랜차이즈 박람회에 참가해 코노피자의 강점을 널리 알리고 싶다”고 말했다.



채승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