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대차, '친노 386' 8명에 1000만원씩 줬다"

현대자동차 정몽구(74) 회장이 횡령 등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던 2006년 8~9월 현대차 측이 당시 열린우리당 소속 386의원 8명에게 1000만원씩이 든 봉투와 고급 와인을 돌렸다는 진술이 나왔다. 정 회장은 2006년 4월 말 1200억원대 횡령 혐의로 구속기소됐다가 두 달 뒤인 6월 말 보석으로 석방됐다. 그는 이듬해 2월 1심 재판에서 징역 3년의 실형을 선고받았지만 법정구속은 면했다.



정 회장 재판 중이던 2006년
김동진 전 현대차 부회장 진술
이화영 “만났지만 돈은 안받아”

대검 중수부는 최근 이화영 전 열린우리당 의원의 뇌물사건을 수사하면서 김동진(62) 전 현대차 부회장으로부터 이 같은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9일 확인됐다.



김 전 부회장은 “당시 나와 이 전 의원이 서울 강남의 한 호텔 스위트룸에서 정 회장과 여권의 386의원 8명이 만나도록 자리를 마련했다”며 "정 회장 측에서 참석자들에게 식사와 술대접을 했으며 헤어질 때 1000만원과 수십만원짜리 고급 와인 2병씩이 담긴 쇼핑백을 건넸다”고 진술했다.



이들 8명은 모두 고(故) 노무현 대통령 측근 인사들의 모임인 의정연구센터 소속 의원들이었다. 이 전 의원을 비롯한 세 명은 민주통합당의 공천후보로 확정됐다. 또 두 명은 민주통합당 지역구 경선후보며, 나머지 세 명은 출마하지 않는다.



김 전 부회장은 “현대차 비자금 사건에 대한 법원의 선처를 이끌어내려면 반기업·반재벌 정서를 갖고 있던 당시 정권 실세들, 특히 젊은 386의원들의 여론을 우호적으로 돌리는 것이 필수라고 판단해 급하게 자리를 만들었다”고 밝혔다. 당시 호텔 회동은 김 전 부회장이 의정연 간사를 맡고 있었던 이 전 의원에게 부탁해 마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의원은 김 전 부회장으로부터 정 회장 선처 청탁과 함께 1억3000만원을 받은 혐의로 기소됐다. 그러나 이 전 의원은 기자에게 “지지부진하던 대북사업 투자를 요청하기 위해 정 회장을 만났지만 돈을 받은 사실은 없다”고 말했다. 또 다른 인사도 금품 수수 사실을 부인했다.



박진석·채윤경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