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경화의 분신

“내 음악 인생의 화두는 완벽이었다. 음표 하나라도 잘못하면 끝이라는 압박감으로 수십 년간 바이올린을 연주해 왔다. 2005년 손가락을 다쳤다. 완벽할 수 없기에 연주를 접었다.
지금 다시 바이올린을 든다. 이젠 완벽이 아니라 50년간 내 몸에 스며든 음악을 하고 싶다.”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