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원정 강의도 기꺼이... 10월까진 예약 끝나”

마리 발라네 들롬 레콜 학장
문학을 전공한 마리 발라네-들롬은 1986년 리치몬트 그룹의 주얼리 하우스 까르띠에와 반클리프 아펠(이후)에 합류했다. 2011년 레콜의 대표가 됐다.

-이 학교를 설립한 목적은. “반클리프 아펠은 장인정신의 선구자로서 창조적 노하우와 기술을 공유하고 전승해야 하는 중요한 사명을 갖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것이 모든 사람에게 기회를 제공하는 레콜 반클리프 아펠을 설립한 이유 중 하나입니다.”

-강의는 프랑스어와 영어로만 진행되나요. “그렇습니다. 하지만 이 두 언어를 사용하지 않는 학생들이 그룹으로 등록하면 전문 통역사를 수업에 참가시킬 예정입니다. 수강료는 좀 더 비싸지겠죠.”

-수업시간과 수강료는. “각 수업은 4시간씩 진행됩니다. 같은 과정을 영어와 프랑스어로 배울 수 있습니다. 수업마다 가격이 다르지만 세금 포함 600유로에서 800유로입니다.”

-다른 나라에서도 수업이 가능한가요. “네. 학생이 모이고 장소가 준비되면 교수들이 필요한 자료와 장비를 갖고 갑니다. 대신 수업이 진행될 장소나 주관하는 조직이 적합한지는 우리가 신중히 검토한 후 결정합니다. 주얼리를 사랑하는 한국 사람들이 방돔 광장에 있는 레콜까지 올 수 없다면 우리가 가도록 하지요.”

-등록은 어떻게 하나요. “각 나라의 반클리프 아펠에 문의해도 좋고 레콜(www.lecolevancleefarpels.com)에 직접 연락해도 됩니다. 현재 10월까지 강의가 꽉 차 있는 상태라 지금 연락하면 올해 말 수업을 들을 수 있습니다.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