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뭉치는 야권 … 단일후보 파워 수도권 흔든다

4·11 총선을 겨냥한 민주통합당과 통합진보당의 야권연대가 목전에 왔다. 야권 후보가 새누리당 후보와 일대일로 맞설 수 있게 된 것이다. 양당의 선거연대는 총선 지형을 뒤집어놓을 최대 변수로 평가받고 있다.



[이슈 추적] 야권 연대의 정치 역학
정책연대로 FTA 등 강경 … 중도층 이탈 부담

 선거연대는 야권엔 여러모로 유리하다. 당장 잇따른 공천잡음으로 지지율 하락에 고민 중인 민주당의 분위기를 반전시킬 계기가 된다. 야권 분열 우려에 동요했던 지지층을 재결집시킬 동력도 된다. 정권교체에 대한 기대감을 높여주면서 관망하던 중도층 유권자들까지 투표장으로 유인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그 위력은 여론조사에서도 증명된다. 중앙일보와 여론조사회사 엠브레인이 지난 6일 실시한 서울 종로의 여론조사 결과만 봐도 그렇다. 민주당 정세균 후보(32.0%)는 새누리당 홍사덕 후보(32.7%)에게 근소하게 뒤진다. 하지만 통합진보당 김원열 후보(5.0%)가 출마를 접는다고 가정하면 홍 후보와 오차범위 이상으로 격차를 벌릴 수 있다는 계산이 나온다. 특히 “수도권 50여 곳이 여야 경합지역으로 분류된다”(민주통합당 우상호 전략홍보본부장)는 상황에서 야권연대는 더욱 파괴력이 클 수밖에 없다.



 역대 선거에서도 위력은 증명됐다. 지난해 10·26 서울시장 보궐선거가 좋은 예다. 야권은 똘똘 뭉쳐 박원순 후보를 단일후보로 내세웠다. 박 후보는 53.4%를 얻어 46.2%에 그친 한나라당(현 새누리당) 나경원 후보를 7.19%포인트 차이로 눌렀다.



 또 같은 날 치러진 강원도 인제군수 선거는 야권연대의 위력을 역설적으로 보여줬다. 한나라당 이순선 후보는 43.2%를 얻어 민주당 최상기 후보를 0.48%포인트 차이로 눌렀다. 단일화 협상 실패로 독자 출마한 민주노동당(현 통합진보당) 박승흡 후보가 무려 11%를 가져간 결과였다. 연대만 이뤄졌다면 민주당 최 후보가 낙승할 수 있는 선거였다.



 하지만 리스크도 따른다. 1+1이 ‘정치수학’에선 0이 될 때도 있다. 노무현 전 대통령 고향인 경남 김해을에서 치러진 지난해 4·27 보궐선거에서 야권은 국민참여당(현 통합진보당) 이봉수 후보를 앞세웠지만 한나라당 김태호 후보에게 2%포인트 차로 무릎을 꿇었다. 당시 야권 내부에선 “노 전 대통령의 ‘마지막 비서관’으로 불리는 김경수 전 청와대 비서관이 민주당 후보로 출마했다면 얘기가 달라졌을 것”이란 말이 많았다.



역대 선거에서도 위력은 증명됐다. 지난해 10·26 서울시장 보궐선거가 좋은 예다. 야권은 똘똘 뭉쳐 박원순 후보를 단일후보로 내세웠다. 박 후보는 53.4%를 얻어 46.2%에 그친 한나라당(현 새누리당) 나경원 후보를 7.19%포인트 차이로 눌렀다. 또 같은 날 치러진 강원도 인제군수 선거는 야권연대의 위력을 역설적으로 보여줬다. 한나라당 이순선 후보는 43.2%를 얻어 민주당 최상기 후보를 0.48%포인트 차이로 눌렀다. 단일화 협상 실패로 독자 출마한 민주노동당(현 통합진보당) 박승흡 후보가 무려 11%를 가져간 결과였다. 연대만 이뤄졌다면 민주당 최 후보가 낙승할 수 있는 선거였다.



 하지만 리스크도 따른다. 1+1이 ‘정치수학’에선 0이 될 때도 있다. 노무현 전 대통령 고향인 경남 김해을에서 치러진 지난해 4·27 보궐선거에서 야권은 국민참여당(현 통합진보당) 이봉수 후보를 앞세웠지만 한나라당 김태호 후보에게 2%포인트 차로 무릎을 꿇었다. 당시 야권 내부에선 “노 전 대통령의 ‘마지막 비서관’으로 불리는 김경수 전 청와대 비서관이 민주당 후보로 출마했다면 얘기가 달라졌을 것”이란 말이 많았다. 윤희웅 한국사회여론연구소 조사분석실장은 9일 “작은 정당 후보로 단일화가 됐을 땐 ‘간판급’이 아니고선 단일화 효과를 모두 누리기 힘든 측면이 있다”며 “그것이 야권연대의 과제 중 하나”라고 지적했다.



 이번 연대 논의에서 발을 뺀 진보신당의 존재도 변수다. 여론조사회사 리얼미터의 이택수 대표는 “민주당 단일후보가 출마한 뒤 진보신당 후보가 같이 나오면 유권자들이 헷갈릴 것”이라며 “이 경우 선거연대의 효과가 퇴색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민주당이 통합진보당 측에 그동안 진보신당과의 ‘교통정리’를 꾸준히 요구했던 것도 이런 점을 우려해서였다.



 민주당엔 야권으로서의 선명한 정체성도 부담이 될 수 있다. 명지대 윤종빈(정치학) 교수는 “선거 승리를 위해선 중도층을 포섭해야 하지만 민주당이 선거연대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제주 해군기지 문제에서 다소 강경한 반대 목소리를 내야 하는 만큼 잃는 부분도 적잖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양원보·정종훈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