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특전사령관, 부하 여군과 부적절한 관계

육군 최정예 부대인 특전사의 현역 사령관이 사단장 시절 부하 여군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은 사실이 드러나 보직해임됐다. 육군은 9일 “최익봉(육사 36기·56) 중장이 지난 2009년 초 사단장 시절 예하 부대 A여군부사관(당시 하사)과 부적절한 관계를 가진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며 “육군본부가 내사에 착수하자 스스로 전역 의사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육군은 이날 최 중장을 보직 해임했다. 군에 따르면 지금까지 성(性)과 관련한 추문이나 사건으로 적발된 현역 군인 중 최고 계급은 소장이었다.



사단장 시절 일 밝혀져 보직해임
육본서 내사하자 자진 전역 신청

 육군 관계자는 “최근 일선 부대 여군들을 대상으로 고충 상담을 하던 중 A부사관으로부터 관련 진술을 듣게 됐다”며 “계급사회에서 상·하급자 사이의 일이란 점에 주목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A부사관이 3년간 마음에 얹혀 있던 고충을 털어놓으면서 진행된 사안”이라고 설명했다.



 육군은 최 중장이 상명하복의 위계구조 속에서 강압적으로 A부사관을 유인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키 리졸브 한·미 연합훈련 기간 중 내사를 받아온 최 중장은 연습이 끝난 9일 사의를 표명했다. 육군은 조사 결과에 따라 최 중장을 징계위원회에 회부한다는 방침이다. 최 중장은 3공수여단장과 23사단장, 한미연합사 기획처장 등을 거친 뒤 지난해 11월 정기인사 때 중장으로 진급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