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반기문 “탈북자 강제 북송 깊은 우려”

탈북 어린이에게 전달할 모자예요 9일 자유선진당 박선영 의원이 서울 효자동 주한 중국대사관 앞에서 열린 ‘탈북난민 강제북송 중단 촉구 기자회견’에 참석해 탈북 어린이에게 전달할 털모자를 들어 보이고 있다. 이 모자는 박 의원이 단식투쟁 끝에 실신해 병원에 입원해 있을 때 한 시민이 탈북 어린이에게 전달해 달라며 보낸 것이다. [김도훈 기자]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8일(현지시간) 중국의 탈북자 강제 북송과 관련, “한국 정부와 깊은 우려를 공유한다”고 말했다. 반 총장은 이날 미국을 방문 중인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과 비공개 오찬을 한 자리에서 “탈북자들의 신변에 대한 국제적 기준과 인도적 고려에 우선순위를 부여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유엔은 당사국들이 요청하는 필요한 지원을 제공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반 총장은 중국이 탈북자 강제 북송을 중지할 수 있도록 유엔 차원의 협조를 구한 김 장관의 요청에 이같이 밝혔다고 배석자들이 전했다.

“유엔, 필요한 지원 제공 준비”
미국 간 김성환 장관과 면담



 한국 정부도 탈북자 강제 북송을 막기 위한 전방위 압박에 나섰다. 정부는 우선 12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리는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탈북자 강제 북송 문제를 적극 이슈화할 계획이다. 김 장관은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마르주키 다루스만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이 북한 내 인권 실태에 관한 보고서를 발표할 예정”이라며 “이때 탈북자 문제도 집중 거론될 것”이라고 말했다. 유엔 인권이사회엔 탈북자 북송 중단을 촉구하며 단식농성에 나섰던 자유선진당 박선영 의원과 비정부단체(NGO)도 대거 참여할 예정이다.



 정부는 중국과의 양자협의에 이어 미국과도 탈북자 북송 문제에 대한 공조에 나서기로 했다. 김 장관은 9일 열리는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과의 한·미 외교장관회담에서도 이 문제를 공론화한다. 김 장관은 “클린턴 장관의 회담 의제에 탈북자 문제도 포함돼 있다”며 “국제사회에서 이 문제를 지속적으로 부각시킬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나 탈북자 31명이 이미 북송됐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선 “아직 중국 정부의 확인을 받지 못했다”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한편 류우익 통일부 장관은 8일에 이어 이틀째 탈북자 문제에 대한 북한 책임을 강조했다. 9일 헌정회 주최로 열린 정책포럼 강연에서 류 장관은 “민심은 천심인데, 오죽하면 북한 주민이 조국을 버리고 국경을 넘겠느냐”며 “북한은 동서고금의 변치 않는 이치인 민생안정과 경제회생에 노력을 기울이고 남북대화에 진지한 태도를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