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꽉 막힌 CNK 수사

검찰의 씨앤케이(CNK) 인터내셔널 주가조작 의혹 수사가 난항을 겪고 있다. 해외 체류 중인 오덕균(46) CNK 대표가 귀국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는 데다 설상가상으로 김은석(54) 전 외교통상부 에너지자원대사에 대해 청구한 구속영장까지 기각되면서 수사가 좀처럼 돌파구를 찾지 못하고 있다. 이정석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8일 김 전 대사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진행한 뒤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이 부장판사는 “주가조작에 관해 공범들과의 공모 관계에 대한 소명이 부족하고 증거인멸이나 도주 우려가 없다”고 밝혔다.



오덕균 대표 귀국 기미 없는데
김은석 전 대사 영장은 기각돼

 검찰은 앞서 CNK 기술고문 안모씨 영장이 기각됐다는 사실을 의식한 듯 김 전 대사에 대해 주가조작 혐의 외에도 허위공문서 작성, 직권남용, 위증 등 모두 네 가지 혐의를 적용했지만 결국 신병 확보에 실패했다. 이에 대해 검찰 관계자는 9일 “사건 관련자들이 만든 다이아몬드 저장량 보고서가 허위로 판명 났고 사건 관련자들이 ‘더 이상 픽션(허위)으로 자료를 만들 수 없다’는 내용의 e-메일까지 주고 받았다”며 “이들의 공모 관계를 인정할 수 없다니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검찰 입장에서 김 전 대사는 본격적인 수사 착수에 필요한 두 개의 핵심 축 중 하나였기 때문에 반드시 구속 수사가 필요한 상황이었다. 검찰이 또 하나의 축으로 보고 있는 오 대표는 카메룬으로 도주한 상태다. 검찰은 외교통상부를 통해 오 대표의 여권을 무효화한 데 이어 인터폴을 통해 공개 수배하는 등 강수를 뒀으나 오 대표는 귀국할 조짐을 보이지 않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김 전 대사에 대한 영장까지 기각되면서 검찰이 강도 높은 수사를 전개하기 쉽지 않을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정권 실세 관여 의혹 조사도 뒤로 미뤄지는 분위기다.



박진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