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간호학과생 열에 한 명은 남자

‘백의천사’를 꿈꾸는 남자들이 늘어나면서 부산지역 대학 간호학과에 지원하는 남자 신입생이 해마다 꾸준히 늘고 있다.



동의대선 신입생만 17명

 7일 각 대학에 따르면 올해 경성대 간호학과 신입생 30명 중 20%에 해당하는 6명이 남자 신입생이었다. 동의과학대 간호과도 신입생 75명 중 17.3%(13명)도 남자다. 또 동의대 간호학과는 지난해 총 110명의 신입생 중 11.5%가 남학생이었는데 올해는 15.5%로 늘어났다.



고신대 간호학과도 남학생 비율이 2010년 10%를 넘은 뒤 지난해와 올해 각각 13.2%와 15.2%로 늘어나는 등 증가 추세다. 동명대와 신라대도 올해 간호학과 신입생의 15.4%와 10%가 남학생으로 집계됐다. 이들 6개 대학 간호학과 신입생 461명 중 남학생 비율은 15.4%(71명)이다.



 극심한 청년실업 상황에서도 취업이 거의 보장되고 남자 간호사에 대한 사회적 인식도 개선되면서 1~2년전부터 간호학과 신입생의 10% 이상이 남자로 채워지고 있는 것이다. 정향미 동의대 간호학과장은 “병원의 중환자실, 정신과 병동, 수술실, 집중치료실에서는 여자보다 남자 간호사를 더 선호하는 경향이 있다”면서 “경력을 쌓으면 국민건강관리공단이나 보건소 등으로 옮길 수 있는 등 취업문이 넓은 편이다”고 설명했다.



 한편 서울 및 지방 소재 주요 국립대학 간호학과의 남학생 입학 비율은 2008학년도에 전체 정원의 5.7%(66명)에 불과했으나 2010학년도에는 11.0%(128명)까지 늘어났다. 간호사 국가시험 남성 합격 비율도 계속 늘어나, 2005년에 2.1%(244명)에 불과하던 것이 2010년에는 5.4%(642명)로 두 배 이상 늘었다.



위성욱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