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박근혜 정치철학은 권위주의적”

민주통합당 문재인(사진) 상임고문은 7일 새누리당 박근혜 비대위원장이 관훈클럽 토론회에서 “도대체 정치철학이 뭔가”라고 하자 자신의 명의로 ‘박 비대위원장 발언에 대한 입장’이란 자료를 배포했다. 여기서 그는 “문재인의 정치철학은 분명하다”며 “한·미 자유무역협정(FTA)과 관련해 독소조항이 있으니 재협상을 통해 독소조항을 삭제 또는 수정하라는 것이고, 해군기지의 경우 필요성을 인정하지만 제주라는 입지가 과연 적절한지 의문이라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어떤 부분을 두고 정치철학이 없다는 것인지 모르겠지만 한·미 FTA나 제주 해군기지나 국민이 문제를 제기하면 귀를 열고 소통하면서 문제를 풀어가는 것이 (저의) 정치철학”이라며 “거꾸로 그냥 무시하고 마구 밀어붙이는 것이 박 비대위원장의 정치철학인지는 모르겠다”고 반격했다.



“유신체제 시절 인권유린에 대해 한 번도 잘못이라 시인한 적 있나”

 그는 박 위원장에 대한 ‘역공세’도 펼쳤다. “밀어붙이기로 일관하는 것이 옳은 태도냐, 소통을 거부하는 권위주의 정치철학이 아니냐, 박 위원장이 유신체제 시절의 인권유린에 대해 한 번도 잘못된 것이 있다고 시인한 적이 있느냐, 민주주의에 대한 확고한 소신이 있는지 거꾸로 (문제를) 제기하고 싶다”며 속사포를 쏘듯이 했다. 박 위원장이 이날 정수장학회에 대해 불법성이 없다는 취지로 발언한 것에 대해서도 “이사장으로 재직하면서 거액의 월급을 받고 측근을 이사장으로 영입했다. 형식상 이사가 아니라는 이유로 관련 없다는 것은 무책임한 자세”라고 거듭 비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