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계 수준 우리 도자기…문화 정체성 지키는 힘”

『나의 문화유산 답사기』 시리즈로 유명한 유홍준(63·전 문화재청장·사진) 명지대 교수가 강연 기부에 나섰다. 그는 6일 위스타트 (We Start) 운동본부가 문화역서울284(옛 서울역사 2층)에서 연 ‘위(We)대한 토크’ 행사에 참가해 ‘한류는 어떻게 흘러가고 있는가’라는 주제로 강연을 했다. ‘위대한 토크’는 각계 명사가 강연을 기부하면 행사 참석자가 1만원의 수강료를 소외계층 어린이에게 기부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유홍준 교수, 위스타트 강연기부

 유 교수는 도자기를 중심으로 한국 문화의 정체성을 이야기했다. 고려청자·분청사기·조선백자로 이어지는 우리 도자기의 역사와 그에 얽힌 이야기들을 이웃집 할아버지가 들려주듯 편안하게 풀어나갔다. 한 참석자는 “마치 그림책을 읽어주는 느낌으로 재미있게 들었다”고 말했다. 설명 없이 그 자체만으로 감탄사가 나올 만큼 아름답고 다양한 사진까지 준비한 덕분이다. 청자향로를 소개할 때는 실제 향을 피워 연기가 나는 사진까지 공개해 아름다움뿐만 아니라 용도에 대한 이해를 돕고자 했다. 유 교수는 “세계 어디에 내놓아도 손색없는 우리 도자기는 우리 문화의 정체성을 유지하게 해 준 힘”이라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우리 문화가 처한 상황에 대한 아쉬운 마음도 털어놓았다. 유 교수는 우리 도자기 문화가 훨씬 더 우수함에도 일본도자기가 세계 1위를 차지하고 있는 현실을 언급하며 “한 나라의 문화 지탱에 있어 민의 역할과 관의 역할이 조화가 필요한데, 우리는 민의 역량은 뛰어나지만 이것을 뒷받침해 줄 수 있는 관의 역량이 열악하다”고 지적했다. 아직 바다 속에 묻혀있는 소중한 문화 유산들이 많지만 제대로 발굴이 이루어지지 못하고 있는 현실에도 안타까움을 표현했다.



 그는 “나라에서는 케이팝(K-POP)만 문화라 생각해 투자할 뿐 나머지 문화에는 관심이 없다”며 문화지원에 소극적인 정부의 태도를 비판했다.



강나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