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민들 눈 부릅떴지만 … 불법선거 제보 수천 건

국제우주정거장(ISS)에서 활동 중인 러시아 우주인들도 4일 대선에 참여했다. 모스크바 외곽 코롤료프에 있는 임무통제센터에 우주인들이 투표 결과를 전송하는 모바일 투표함이 놓여 있다. [코롤료프 로이터=뉴시스]


4일 치러진 러시아 대선에서는 일반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부정 감시에 나서고, 당국도 전국 투표소에 감시용 웹카메라를 설치하는 등 민관 모두 공정선거를 치르겠다는 의욕을 불태웠다. 하지만 투표가 진행되는 내내 부정 의혹이 끊이지 않았다.

총선 부정 의혹 뒤 감시단 10배로
선관위 감시용 카메라 먹통 논란에
‘1표당 3만8000원’ 돈 선거 의혹도



 러시아의 유일한 민간 독립 선거감시기구 ‘골로스(Golos·목소리 혹은 선거라는 뜻)’는 44개 지역에 감시단원 2500명을 파견해 투표와 개표 상황을 모니터링했다. 특히 지난해 12월 치러진 국가 두마(하원) 선거 부정을 규탄하며 거리로 나섰던 시민들이 이번 선거에서는 직접 감시단으로 활동했다.



 골로스가 발족한 시민 감시단(Citizen Observer) 규모는 지난해 12월 총선 이전 750명이었는데, 지금은 10배에 가까운 7000명으로 늘었다. 유럽안보협력회의(CSCE) 등에서 파견된 외부 모니터 요원 660여 명도 이달 말까지 러시아에 머물며 선거 과정과 결과 등을 평가할 예정이다. 지난 총선에서 득표율을 조작했다는 의혹을 받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도 푸틴이 총선 이후 약속했던 대로 전국 투표소 9만 1000여 곳에 감시카메라 20만 대를 설치했다.



 하지만 골로스가 개설한 불법 선거운동 관련 제보 웹사이트에는 오전 8시(모스크바 시간) 선거 시작 직전 940건 정도였던 신고 건수가 오후 5시 현재 2300여 건으로 늘어났다. 공무원들이 정부 압력으로 투표에 동원되고, 각종 협박이 난무했다는 내용 등이었다. 당국이 의욕적으로 설치한 웹카메라가 작동하지 않는다는 제보도 올라왔다.



 공산당 소속 발레리 라슈킨 의원은 극동지역에서 1표당 1000루블(약 3만8000원)에 매표 행위가 이뤄지고 있 다는 의혹을 당 웹사이트를 통해 제기했다. 그러나 러시아 중앙선거위원회는 부정행위는 없었다고 반박했다.



유지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