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즈, 환상의 롱게임 환장할 퍼트

타이거 우즈가 혼다클래식 1라운드 18번 홀에서 퍼팅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플로리다 AP=연합뉴스]
공은 가장 잘 치고 퍼트는 가장 못했다.



혼다 첫날 볼스트라이킹 1위
퍼트는 34개, 144명 중 139위

타이거 우즈(37·미국) 얘기다. 2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팜 비치 가든스의 PGA 내셔널 챔피언스 코스(파70·7158야드)에서 열린 PGA 투어 혼다 클래식 1라운드에서다.



 우즈의 롱 게임은 환상적이었다. 드라이브샷 거리(305야드)에서 4위, 정확도(71.4%)에서 28위에 올랐다. 드라이브샷의 거리와 성적을 합한 토털 드라이빙 항목에서 1위다. 아이언 샷도 좋았다. 그린 적중률이 83%로 2위였다. 당연히 드라이브 샷과 아이언 샷을 포함한 롱게임 통계인 볼 스트라이킹에서 1위다.



그러나 퍼트가 발목을 잡았다. 그의 퍼트 수는 34개로 144명 중 139위다. 홀에 붙여 놓고 넣지 못해 고개 숙이는 모습이 몇 번이나 나왔다. 결국 우즈는 1오버파 공동 68위에 그쳤다.



 문제는 이런 일이 습관적으로 일어나고 있다는 점이다. 우즈는 유럽투어 아부다비 챔피언십에서도, AT&T 프로암에서도 공을 잘 치고 퍼트를 못해 우승을 놓쳤다. 특히 1.5~3m 사이의 부담 되는 퍼트를 잘하지 못했다. 대회 직전까지 우즈는 ‘퍼트로 얻은 점수’에서 -0.959로 105위다. 슬럼프 이전 우즈는 퍼트로 얻은 점수에서 +1에 가까운 수치를 냈다. 과거에 비해 그린에서 라운드당 2타 가까이 손해 보는 셈이다. 우즈는 “퍼트는 단 한 시간에도 다시 감을 찾을 수 있다”고 했으나 점점 더 상황이 나빠지고 있다.



 지나치게 기계적으로 스윙을 분석하고 퍼트를 하면서 우즈가 특유의 천부적인 감을 잃었다는 평가가 나온다.



 로리 매킬로이(22·북아일랜드)와 노승열(21·타이틀리스트)은 4언더파 공동 2위에 올랐다. 선두는 6언더파를 친 데이비스 러브 3세(48·미국)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