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하루아침에 날벼락













강력한 토네이도가 미국 중서부 일대를 강타하며 광범위한 피해를 입힌 가운데 1일(현지시간) 폭풍의 최대피해 지역인 일리노이주 해리스버그시에서 사람들이 쑥대밭이 된 집의 잔해를 정리하고 있다. 이번 폭풍은 새벽 5시께부터 일리노이주 남부를 비롯해 미주리주와 캔자스주 일대를 휩쓸었다. [AP=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