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람 죽는 정치 이제 그만 … 광주의 분노

“광주가 부정 선거의 도시로 낙인찍히지 않을까 걱정스럽네요.” 1일 오후 광주광역시 최고 번화가로 꼽히는 충장로에서 만난 김연희(52·여·동구 학동)씨는 “(광주 시민에게) 창피스러운 일이 잇따라 터졌다”고 말했다. 민주통합당 경선을 둘러싼 ‘대리등록’ 파문 때문이다. <관계기사 23면>



민주당 ‘조직책 투신 파문’ 민심은
“특정정당 쏠림현상이 부른 비극
부정선거 도시 낙인찍힐까 우려”

국민참여경선 선거인단 모집에 관여해온 전직 공무원 조모(65)씨의 투신 자살 소식은 광주시민들에게 큰 충격을 던졌다. 광주가 민주 질서 정착 과정에서 지대한 역할을 해온 호남 정치의 중심이란 자존심에도 상처가 났다.



 20년 넘게 충장로에서 식당을 운영해온 김모(59)씨는 “요즘처럼 ‘동구에 산다는 게 부끄럽다’는 생각을 해본 적이 없다”고 했다. 통닭집을 운영하는 윤모(37)씨는 “그간 관권선거니 불법선거니 말들은 많았지만 사람을 죽음으로 내몬 경우는 없었다”며 “정치 한다는 사람들이 그런 일을 했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고 말했다.



 시민단체는 금권·관권선거가 우려된다는 비판에 귀 기울이지 않은 민주당에 책임이 있다고 보고 있다. 광주시민단체협의회 등 5개 단체 대표자들은 최근 민주당 광주시·전남도 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민주당 공천만 받으면 당선이라는 정치 풍토에서 관권·금품 경선이 낳은 비극”이라고 지적했다.



 전남대 조정관(정치외교학과) 교수는 “특정 정당의 쏠림현상이 강한 호남은 구청장과 지방의원들의 관권 선거와 줄서기가 심화될 수밖에 없는 구조”라며 “지자체 단체장에 대한 정당공천제 개편과 석패율제 도입 등 제도 개혁을 통해 더욱 투명하고 공정한 정치 풍토가 조성돼야 한다”고 말했다.



광주=유지호·최경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