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3억 전달자 ‘선글라스 남’ 정체 윤곽

노무현 전 대통령의 딸 정연씨가 경연희씨로부터 매입한 미국 뉴저지주 웨스트 뉴욕의 ‘허드슨클럽’ 외부 모습.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딸 정연(37)씨의 2009년 ‘13억원 밀반출 의혹’ 사건을 둘러싸고 여러 가지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검찰, 노정연씨 의혹 수사



 ▶베일에 싸여 있는 ‘선글라스에 마스크를 쓴 중년남자’와 13억원의 원래 주인의 신원 ▶미국 부동산중개업자 경연희(43·여)씨와 홍콩계 미국인 임웡(Yim Wong), 외제차 딜러 은모씨 등의 관계 ▶노정연씨가 허드슨 아파트 구입에 쓴 자금의 규모 등이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대검찰청 중앙수사부(부장 최재경)는 ‘선글라스 남(男)’의 경우 정연씨 측 인사라는 정황을 확보한 것으로 1일 전해졌다.



 경씨는 2009년 1월 미국 코네티컷주 폭스우즈 카지노에서 정연씨에게 “100만 달러를 보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경씨에게 갈 7개 사과 박스 속 13억원을 국내에서 이균호씨에게 전달했던 사람이 선글라스 남이다. 이균호씨는 이 사건의 처음 폭로자인 폭스우즈 카지노 매니저 이달호씨의 동생이다.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검찰은 또 선글라스 남에게 13억원 전달을 지시한 돈 주인의 신원도 파악 중이다. 노 전 대통령을 후원한 기업인과 전직 청와대 관계자 등이 거론되고 있다.



 2009년 대검 중수부 수사 때에 이어 이번에 다시 등장한 경씨와 임웡, 이균호씨에게서 13억원을 받아 미국으로 송금한 은씨 간의 관계도 풀어야 할 과제다. 당시 검찰 수사에서 정연씨가 구입계약을 한 미국 뉴저지주 허드슨클럽 400호는 임웡 명의였다. 하지만 임웡은 경씨의 대리인인 것으로 드러났다. 임웡은 이번에도 다시 등장한다. 이달호씨는 “2009년 1월 경씨가 정연씨에게 ‘100만 달러를 보내라’고 할 당시 카지노에 임웡도 함께 있었다”고 말했다.



 정연씨가 아파트 구입에 쓴 돈의 규모도 의혹이다. 2009년 검찰 조사에서 정연씨는 “허드슨클럽 400호 계약금으로 40만 달러를 경씨에게 줬지만 잔금은 치르지 않았고 435호는 보증금과 월세를 더해 5만 달러에 빌려 살았다”고 진술했다. 당시 검찰은 박연차씨가 송금한 40만 달러와 노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에게 전달한 100만 달러 등이 허드슨클럽 400호 구입에 쓰였다고 봤다. 435호의 경우 월세와 보증금 5만 달러는 시세에 비해 너무 비싸 이것도 구입한 것 아닌지 의심했다. 특히 이번에 새로 문제가 된 건 435호다. 경씨가 정연씨와 2007년 10월 5일 작성한 435호의 이면계약서에는 이 아파트를 경씨 명의로 2년 동안 두었다가 정연씨가 완전소유권(fee simple right)을 갖는다고 돼 있다. 이에 따라 검찰은 정연씨가 400호와 435호를 모두 구입하려 했는지, 구입금액도 당초 알려진 160만 달러보다 많은 245만 달러인지 등 사실 관계를 확인키로 했다.



 한편 검찰은 정연씨가 3월 출산을 앞두고 있는 데다 민주통합당이 수사에 거세게 반발해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통합당 김현 수석부대변인은 이날 “(이번 수사로 볼 때) 4·11 총선을 앞두고 정권 차원의 선거 개입과 야권에 대한 정치탄압이 전방위적으로 진행되고 있음이 분명하다”고 주장했다.



 정연씨의 남편인 곽상언 변호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 아내는 아비를 잃은 불쌍한 여인이다. 이미 자신의 행위 책임을 넘는 충분한 형벌을 받았다”며 “이번 사건에서 인간의 용렬함 그리고 잔인함을 본다”고 밝혔다.



이동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