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경원 “남편 기소청탁 얘기는 음해”

나경원
나경원 전 새누리당 의원은 1일 자신을 비방한 네티즌에 대해 남편인 김재호 판사가 현직 검사에게 기소 청탁을 했다는 논란과 관련, “김 판사가 기소 청탁을 한 적이 없다”며 “총선을 앞둔 시점에서 나온 또 다른 음해와 꼼수”라고 주장했다. 나 전 의원은 “ (제가 법적 대응하지 않은)자위대 사안에 대해 기소해달라고 당시 서부지검 박은정 검사에 기소 청탁을 했다는 일부 매체의 주장은 기본적 사실관계부터 다르다”고 말했다. 또 “기소된 사건(이완용 사건)을 배당받은 박 검사는 2006년 1월 중순께 불과 10여 일 정도 사건을 담당, 기소 과정을 실질적으로 담당했던 검사가 아니다”며 “더욱이 김 판사는 기소 시점부터 미국 유학 중이었기 때문에 기소 여부에 영향을 미칠 상황이 아니었다”는 얘기도 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