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LG 김성현 경기조작 혐의 구속

프로야구 경기조작 의혹을 수사 중인 대구지검 강력부(부장 조호경)는 경기를 조작하고 브로커에게서 돈을 받은 혐의(국민체육진흥법 위반)로 LG 트윈스 소속 김성현(23) 선수를 1일 구속했다. 국내 프로야구 선수 중 경기조작 혐의로 구속된 것은 김 선수가 처음이다. 검찰은 김 선수에 이어 같은 구단 박현준(26) 선수도 2일 소환해 조작에 가담했는지 조사할 방침이다. 김 선수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맡은 대구지법 제10형사단독 전우석 판사는 “경기조작에 가담했다는 범죄 사실에 대한 소명이 있고, 도주와 증거 인멸의 우려도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검찰 등에 따르면 김 선수는 넥센 히어로즈 선수로 활동하던 지난해 4∼5월 대학 야구선수 출신 브로커 김모(26·구속)씨와 짜고 고의로 ‘첫 회 포볼’을 허용하는 수법으로 경기를 조작했다는 것이다. 검찰은 브로커 김씨가 두 차례의 경기조작 대가로 500만원씩 1000만원을 주었다고 진술했지만 김 선수는 300만원씩 600만원을 받았다고 말해 이 부분을 추가로 조사하고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