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고] 60년대 ‘몽키스’ 데이비 존스

1960년대 중반 미국 팝계를 풍미했던 4인조 록 밴드 ‘몽키스’(The Monkees)의 멤버인 데이비 존스(사진)가 지난달 29일(현지시간) 심장마비로 미 플로리다주 스튜어트의 한 병원에서 숨졌다고 워싱턴 포스트가 보도했다. 66세.



 본래 영국 맨체스터 태생인 존스는 긴 머리와 동안(童顔)의 외모, 영국식 발음 등으로 당시 젊은이들을 사로잡았다. 미국 팝계가 영국 출신의 비틀스에 대항하기 위해 정책적으로 등장시킨 몽키스는 ‘데이드림 빌리버’ ‘아임 어 빌리버’ 등의 히트곡을 냈다. 아직도 많은 미국인의 사랑을 받을 정도로 로큰롤 역사의 한 페이지를 썼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존스 외의 멤버는 마이크 네스미스, 피터 토크, 미키 돌렌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