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독도 땅값 10억7400만원 … 공시지가 1년 새 19% 올라

독도의 표준지 공시지가가 1년 전에 비해 19%나 올랐다. 1일 경북도에 따르면 독도경비대와 선착장이 있는 독도 동도의 표준지 공시지가는 1㎡에 19만2000원으로 지난해 16만5000원과 비교하면 16.4% 상승했다. 또 임야인 서도의 공시지가는 1㎡에 560원으로 지난해 470원과 비교하면 19.1% 올랐다.



 이는 전국 평균 표준지 공시지가의 상승률 3.14%나 독도를 포함한 울릉군 전체의 상승률 5.19%에 비해 크게 높다.



 표준지 공시지가는 국토해양부 주관으로 한국감정원과 감정평가법인이 실사 등을 거쳐 산정한다. 101필지 18만7554㎡인 독도는 지난해 전체 공시지가가 10억7400만원이고, 올해 개별 공시지가는 5월 발표된다. 독도는 전체가 천연보호구역으로 지정된 데다 사유지가 없어 매매할 수는 없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