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정연 아파트' 박연차 소환…100만 달러 출처 조사

[앵커]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딸 정연 씨의 미국 아파트 구입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가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검찰은 오늘(28일)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을 상대로 의문의 100만 달러에 대해 조사했습니다.



보도에 정종문 기자입니다.



[기자]



대검찰청 중앙수사부가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을 소환해 조사했습니다.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딸 정연 씨의 미국 고급 아파트 매입 의혹에 대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위해서입니다.



검찰은 박 전 회장을 상대로 정연 씨의 아파트 구매 의혹과 관련해 불거진 100만 달러의 출처를 조사했습니다.



박 회장은 뇌물공여 혐의 등으로 기소돼 징역 2년6개월의 확정판결을 받았지만 형집행정지 신청이 받아들여져 밖에서 생활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정연 씨 측에서 100만 달러를 송금받은 경 씨에게도 최대한 빨리 출석해줄 것을 통보했습니다.



미국 시민권자인 김 씨는 미국에서 변호사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검찰 '노정연 부동산의혹' 아파트주인 소환통보노정연씨 미국 아파트 대금 13억 마지막에 받은 경씨 귀국 종용'노무현 수사' 다시 시작하나…'딸 정연씨 의혹' 수사민주 "검찰, 노정연씨 수사는 노골적 선거개입"



Copyright(C) JTBC Contents Hub.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