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농심 신라면…얼큰한 한국 맛, 80개 나라 사람들이 함께합니다

신라면은 전 세계 80개국에서 인기를 끌고 있으며 한국의 맛을 세계화하는 데 앞장서고 있다.
농심은 장인정신에 입각한 최고의 품질과 기술로 40년 동안 한길만을 걸어온 국내 정상의 식품 기업이다. 신라면은 농심을 확고한 라면시장 1위로 자리매김시켰다. ‘신라면’은 1986년 출시부터 2011년까지 누적 판매 개수가 약 210억 봉에 이른다. 국내에서만 한 해 평균 약 8억 봉지가 판매되고 있으며, 이 면발을 이으면 지구 둘레(4만75㎞)를 998바퀴를 돌 수 있을 정도로 어마어마한 양이다.



‘신라면’은 세계 각국에서도 막강 글로벌 브랜드 파워를 자랑하고 있다. 중국시장을 중심으로 동북아·미주·동남아·유럽연합(EU) 시장 등 전 세계 80여 개국에 수출 및 현지 생산되어 인기리에 판매되고 있으며, 한국의 맛을 세계화하는 데 크게 기여하고 있다.



농심의 글로벌 전략의 기본적인 핵심은‘가장 한국적인 것이 가장 세계적인 것이다’로, 해외에서 판매하는 모든 제품은 한국 제품의 맛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 농심의 2011년 해외사업은 약 4억2000만 달러의 매출을 올린 것으로 추정된다. 농심은 미국과 중국에 현지 생산체제를 구축하고 있다. 2011년 해외사업 실적은 전년 대비 20% 이상 성장한 것으로 분석된다. 세계 최대의 라면시장인 중국에서 농심은 전년 대비 20%가량 성장했다. 농심은 라면 소비대국 ‘중국’ 공략을 위해 신라면의 차별화된 매운맛은 그대로 고수하면서도 광고 전략은 철저히 중국 현지화를 추구하는 전략을 내세워 중국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했다. 또 중국인들에게 인기가 높은 바둑을 활용, 13년째 ‘농심 신라면배 바둑대회’를 개최하는 등 중국 시장 내 입지를 확고히 하고 있다. 중국 내 도시들의 성장 정도와 속도 등을 분석·선별해 유통망 확장에도 힘쓰며 급속히 발전하는 신흥 도시들의 유통망을 추가적으로 개척해 매출 확대를 도모하고 있다.



‘신라면’은 미국 ‘월마트’ ‘코스트코’, 프랑스 ‘카르푸’, 일본 ‘세븐일레븐’ ‘이토요카도’ ‘자스코’ 등 각국의 주요 유통채널에 제품을 공급해 인기리에 판매되고 있으며 미국 존F케네디 공항, 중국 베이징 공항, 칭다오 공항, 셴양 공항, 스위스 융프라우요흐, 남태평양 사모아, 아프리카 케이프타운 등에서도 판매되고 있다.



이정구 객원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