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용석, 박원순 아들 MRI 입수한 곳은…"폭로

박성현
박원순 서울시장의 아들 주신씨의 병역기피 의혹을 제기했다 국회의원직 사퇴서를 낸 강용석(무소속) 의원이 자생한방병원의 내부 관계자로부터 MRI를 직접 입수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박성현 뉴데일리 논설위원
25일 토크쇼 공개방송서 주장

 팟캐스트 정치토크쇼 ‘저격수다’에 출연 중인 박성현 뉴데일리 논설위원은 지난 25일 신사동 브로드웨이 극장에서 열린 공개방송에서 “자생한방병원의 전문직 종사자가 MRI 데이터 베이스를 유출해 강용석 의원에게 건넸다”고 밝혔다. 박 위원은 “의사협회의 친인척을 통해 확인해 보니 (MRI의) 출처가 자생한방병원이었다”고 말했다. 이날 공개방송에 참여한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는 “강 의원이 제보자가 직접 찾아와 신분을 확인하고 자료를 건네받았다고 알려줬다”고 말했다.



 박씨 등은 강 의원이 박 시장 아들의 병역비리 의혹을 제기한 상황에서 자생한방병원 관계자가 찾아와 MRI를 건넸다고 주장했다. 자생한방병원이 박원순 시장의 아름다운재단과 함께 사업을 해왔다는 점을 고려하면 병원 관계자가 고의로 의료법을 위반하면서 MRI를 유출해 강 의원을 함정에 빠뜨렸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변씨는 트위터를 통해 “검찰이 자생한방병원 수사로 누가 어떤 목적으로 박주신 MRI를 의료법을 위반하며 강용석에 넘겼는지 e-메일과 통화기록 모두 조사해서 진실을 밝히고 처벌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자생한방병원 측은 “근거 없는 얘기”라고 일축했다. 이 병원 관계자는 “우리 병원은 이제까지 환자정보를 유출한 의료법 위반 사실이 전혀 없다”고 말했다.



 한편 강 의원은 이날 공개방송에 참석해 “박 시장의 ‘용서한다’는 표현을 도저히 참을 수 없다”며 “곧 정식으로 출마를 선언하고 본격적으로 선거에 돌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원엽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