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J Report] 3.3 ~ 5.3인치 … 스마트폰 최적 사이즈 전쟁

27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막을 올리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에서는 역대 최대인 전 세계 1400여 개 업체가 신제품과 신기술을 선보인다. 삼성전자(왼쪽 사진)는 프로젝터 기능을 갖춘 스마트폰 ‘갤럭시빔’(왼쪽 첫째, 둘째)과 태블릿PC ‘갤럭시탭2’(오른쪽) 등 다양한 크기의 제품으로 소비자의 선택을 기다린다. LG전자(오른쪽 사진)는 새로운 디자인 컨셉트를 적용한 ‘옵티머스L7’(왼쪽 첫째, 둘째), 5인치 대화면의 ‘옵티머스뷰’(왼쪽 셋째, 넷째), 첫 쿼드코어 스마트폰 ‘옵티머스4X HD’(오른쪽 첫째, 둘째) 등을 선보인다. [연합뉴스]

‘이동통신의 올림픽’으로 불리는 ‘2012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가 27일부터 나흘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다. 주최 측인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는 올해 행사의 주제를 ‘모바일에 대한 재정의(Redefining Mobile)’로 정했다. 이동통신이 단순히 메시지를 전달하거나 사람들 사이를 이어주는 차원을 넘어 생활 전반을 파고들어간다는 의미다. 실제로 쇼핑과 뱅킹, 쇼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은 PC를 떠나 스마트폰과 태블릿PC로 무게중심이 이동하고 있다. 차세대를 선도할 기기와 기술은 무엇일까. 삼성전자는 다양한 제품과 실생활에 편리하게 활용할 수 있는 제품을 앞세웠다. LG전자는 세계 최초의 쿼드코어 스마트폰과 ‘L스타일’로 이름 붙인 디자인으로 승부를 건다. 세계 전자·정보기술(IT) 업계는 물론 일반인들의 눈과 귀도 MWC를 향하고 있다.


휴대할 때 불편하지 않으면서 이용할 때는 눈이 시원한 스마트폰의 크기는 어느 정도일까. 올해 MWC에서는 스마트폰의 최적 크기를 찾는 경쟁이 벌어질 전망이다. 삼성전자·LG전자·소니·HTC 등 전 세계 단말기 제조업체들은 다양한 크기의 스마트폰을 내놓고 소비자의 선택을 기다리고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MWC에서 4.3인치 화면을 장착한 최고 성능의 기함(플래그십)인 갤럭시S2를 선보였다. 이 제품은 단번에 소비자와 이동통신사의 눈길을 끌었다. 지난해 4월 출시된 갤럭시S2는 10개월 만에 전 세계에서 2000만 대가 팔리며 최적 화면을 4~4.3인치로 끌어올렸다. 아쉽게도 이번 전시회에서는 후속작인 갤럭시S3를 볼 수 없다. 자체 생산하는 엑시노스 브랜드의 쿼드코어 프로세서 개발이 끝나지 않았기 때문이다. 애플과 함께 최신 트렌드를 이끌고 있는 상황에서 나중에 독자 행사를 통해 공개해도 충분히 관심을 끌 수 있다는 자신감도 갤럭시S3 공개를 미룬 이유다. 애플은 전통적으로 각종 전시회에 참가하지 않고 자체 행사를 통해 신제품과 신기술을 발표한다.

 갤럭시S3는 없다지만 삼성은 MWC에서 570㎡의 전시장에 스마트폰 갤럭시빔, 태블릿PC 갤럭시탭2를 비롯한 다양한 제품을 선보인다. 갤럭시빔은 소형 프로젝터 역할을 할 수 있는 스마트폰이다. 마이크로소프트(MS)의 워드·엑셀·파워포인트 파일을 열어 최대 50인치 크기로 보여줄 수 있다. 외부 회의가 많은 직장인이나 소규모 사업자들에게 유용할 전망이다. 3.8인치 화면의 갤럭시에이스2, 3.3인치인 갤럭시미니2 등의 보급형 스마트폰도 내놓았다. 이처럼 아담한 제품에서 지금까지 나온 스마트폰 가운데 화면이 가장 큰 갤럭시노트(5.3인치)까지 입맛대로 골라잡으라는 것이 삼성의 마케팅 전략이다.

 태블릿PC에서도 삼성은 다양한 크기로 반전을 노린다. 시장조사업체 아이서플라이의 조사에 따르면 삼성의 갤럭시탭 시리즈는 지난해 4분기 전 세계 태블릿PC 시장에서 아이패드와 아마존 킨들파이어에 밀려 3위로 내려앉았다.

삼성은 이번 MWC에서 7인치와 10.1인치 크기의 갤럭시탭2로 분위기 반전에 나선다. 하지만 삼성의 히든 카드는 따로 있다. 아직 정확한 사양을 공개하지 않은 갤럭시노트10.1이다. 생긴 것은 갤럭시탭과 같은데 이름은 스마트폰인 갤럭시노트를 따라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펜이 달린 기기는 ‘노트’, 펜이 없는 기기는 ‘탭’으로 명칭을 통일할 계획”이라며 “S펜으로 화면에 글씨를 쓰거나 그림을 그릴 수 있다는 장점으로 다른 태블릿과 차별화하겠다”고 말했다.

 기존에 휴대전화는 크기가 작을수록 첨단 제품으로 인정받았다.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제조업체들은 ‘작고 얇게 만들기’ 경쟁을 벌였다. 그러나 스마트기기가 되면서 상황이 달라졌다. 웹서핑을 하고 동영상이나 사진을 감상하려면 작은 화면으로는 성에 안 차기 때문이다. 하지만 갤럭시 이후 스마트폰은 더 큰 화면 경쟁으로 바뀌었다. 이번 행사에서 삼성전자 바로 옆에 360㎡의 전시공간을 마련한 LG전자도 5인치 스마트폰 옵티머스Vu:(뷰)로 갤럭시노트의 아성에 도전한다. 가로·세로 화면 비율이 4대3인 점이 특이하다. LG전자 관계자는 “4대3은 파피루스에서 교과서·A4 용지에 적용된 비율이어서 웹·SNS·전자책 같은 콘텐트를 가장 편하게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첫 쿼드코어 제품인 4.7인치 크기의 옵티머스4X HD도 선을 보인다. 쿼드코어란 중앙처리장치(CPU) 안에 연산을 처리하는 두뇌(코어)가 4개 들어간 제품을 말한다. LG전자는 이 제품을 2분기부터 유럽에서 판매할 계획이지만 국내에는 출시하지 않는다.

 이와 함께 ‘L-스타일’이라는 LG 특유의 디자인을 도입한 L시리즈 제품도 내놓는다. L스타일은 ▶전면이 떠 있는 것처럼 보여 실제보다 더 얇게 느껴지는 ‘플로팅 매스 기술(Floating Mass Technology)’ ▶모서리각을 강조한 사각형의 얇은 디자인 ▶금속 느낌의 세련미 ▶따뜻한 가죽 질감의 뒷면 커버 등이 특징이다. 초콜릿폰에서 샤인폰까지 세계 휴대전화 디자인을 선도하던 영광의 시절을 재연한다는 각오다. LG는 3.2인치 옵티머스 L3에서 4.3인치인 옵티머스 L7까지 디자인 컨셉트를 통일한 모델을 전시한다. LG전자 관계자는 “첫 쿼드코어 제품의 기술력과 L-스타일의 새 디자인 컨셉트를 좌우 날개로 삼아 해외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CES에서 새 스마트폰 두 종류를 내놓은 소니는 이번 행사에도 신제품 두 가지를 선보인다. 에릭슨 인수작업을 끝내고 소니 브랜드로 내놓는 첫 제품이다. 소니 측은 크기와 사양에 대해 개막날까지 함구하고 있다. 소니는 자사의 TV·태블릿·데스크톱·스마트폰에서 동일한 콘텐트를 즐길 수 있는 ‘4스크린’ 전략도 공개할 계획이다. HTC는 4.5인치 크기의 스마트폰을 포함해 3~4개 종류의 신제품을 발표할 예정이다. HTC 측은 미국 온라인 IT매체 기가옴(GigaOm)의 보도를 인용해 “MWC를 앞두고 트위터 상에서 HTC가 삼성을 제치고 가장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며 의욕을 보이고 있다.

 4세대(4G) 롱텀에볼루션(LTE) 시대를 맞아 통신업체들도 관련 신기술을 선보인다. 국내 통신사 가운데 유일하게 단독 부스를 여는 SK텔레콤은 세계 최초로 개발한 ‘하이브리드 네트워크’를 시연할 계획이다. 이 기술은 ‘LTE+와이파이’나 ‘3G+와이파이’처럼 이동통신망과 와이파이 망을 동시에 사용해 데이터 전송속도를 높이는 것이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자체 시연한 결과 전송속도가 100메가비피에스(Mbps)까지 나와 4기가바이트 영화 한 편을 다운받는 데 40초밖에 걸리지 않았다”고 소개했다. 100Mbps는 초당 1억비트(bit)의 데이터를 전송할 수 있다는 의미다. 이 관계자는 “망을 이동할 때도 끊김 현상이 없어 해외 통신업체들이 한국의 통신기술에 놀라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행사에서는 인텔이 CES에서 발표한 새로운 모바일 플랫폼 ‘메드필드’가 적용된 제품이 출시될지 여부와 마이크로소프트(MS)의 윈도8 태블릿이 선보일지도 관심을 모으고 있다.

바르셀로나=박태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군사안보연구소

군사안보연구소는 중앙일보의 군사안보분야 전문 연구기관입니다.
군사안보연구소는 2016년 10월 1일 중앙일보 홈페이지 조인스(https://news.joins.com)에 문을 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https://news.joins.com/mm)를 운영하며 디지털 환경에 특화된 군사ㆍ안보ㆍ무기에 관한 콘텐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연구소 사람들
김민석 소장 : kimseok@joongang.co.kr (02-751-5511)
국방연구원 전력발전연구부ㆍ군비통제센터를 거쳐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한 국내 첫 군사전문기자다. 국방부를 출입한 뒤 최장수 국방부 대변인(2010~2016년)으로 활동했다. 현재는 군사안보전문기자 겸 논설위원으로 한반도 군사와 안보문제를 깊게 파헤치는 글을 쓰고 있다.

박용한 연구위원 : park.yonghan@joongang.co.kr (02-751-5516)
‘북한의 급변사태와 안정화 전략’을 주제로 북한학 박사를 받았다. 국방연구원 안보전략연구센터ㆍ군사기획연구센터와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북한연구센터에서 군사ㆍ안보ㆍ북한을 연구했다. 2016년부터는 중앙일보에서 군사ㆍ안보 분야 취재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