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금이 기가 막혀 … 프랑스 부자들 해외로

50여 일 앞으로 다가온 프랑스 대선에서 사회당이 집권할 가능성이 커지면서 프랑스를 떠나는 부자들이 늘고 있다고 르 피가로 신문이 25일 보도했다.



해마다 1만2000명 벨기에·스위스행

르 피가로에 따르면 돈 많은 사람들이 해마다 1만2000명 정도 프랑스를 떠나 이민을 가고 있다. 그들이 떠나는 이유는 여러 가지다. 세금과 부자들에 대한 공격 등이었다. 이렇게 프랑스를 떠난 부자들 가운데 벨기에에 20만 명, 스위스에 16만 명이 살고 있다.



 부자들은 해외로 떠나면서 “세금이 높다는 이유도 있지만 부자에 대한 반감이 높아지고 미래에 대한 예측을 할 수 없다는 불안감도 있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그러면서 “이것이 남은 재산을 보호하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주장한다. 웬만한 프랑스 연예인과 예술가·기업인들은 물론이고 유명 의사·금융인·건축가·변호사·체육인들도 수년 전부터 외국에서 살고 있다. 요즘은 그 대열에 돈이 그리 많지 않은 젊은 세대도 합류하고 있다.



좌파인 사회당의 집권도 우려되지만 설령 우파가 집권한다고 해도 좌파정책을 펼 수밖에 없는 상황이 왔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르 피가로는 “스위스와 벨기에 같은 국가들이 부자들을 데려가려 갖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상황에서 세금 부담이 45%를 넘는다면 부자들이 선택할 것은 별로 없다”며 “부자들의 탈프랑스 추세가 계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