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 평론가 “윤정희, 오스카상 후보 빠져 유감”

영화 ‘시’에서 열연한 윤정희가 아카데미상 후보에 오르지 못한데 유감을 표시한 시카고 트리뷴 지의 칼럼. [연합뉴스]
미국의 영화평론가가 칼럼을 통해 영화 ‘시’에서 열연한 배우 윤정희씨가 아카데미상 후보에 오르지 못한 데 대해 유감을 표시했다.



시카고 트리뷴 지에 칼럼
“지난해 가장 좋아한 영화”

평론가 마이클 필립스는 24일 자(현지시간) 시카고 트리뷴에 ‘오스카(아카데미상)의 영원한 수수께끼’라는 칼럼을 쓰면서 “후보 선정 기준이 모호해 매년 오스카 시즌이 돌아올 때마다 영화 팬들의 불만이 많다”고 밝혔다. 그는 윤정희 외에도 ‘디센던트’의 로버트 포스터, ‘마거릿’의 안나 파킨을 거론하며 “이들이 후보에서 제외돼 너무 아쉽다”고 말했다.



 필립스는 “일부 독자에게는 윤정희란 이름과 얼굴이 생소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도 “배우 활동을 중단했던 그가 20년 만에 출연한 ‘시’는 지난해 내가 가장 좋아한 영화”라고 소개했다. 그는 10대 손자의 끔찍한 범죄 연루와 초기 알츠하이머 증상 때문에 주인공이 안팎으로 고군분투하는 줄거리를 전하며 “윤정희는 주인공의 두 갈래 심리를 우아하고도 자연스럽게 그려낸다”고 평했다. 이어 “그 덕에 멜로드라마로 흐를 수 있는 위기 상황들이 진정한 카타르시스를 느끼게 하는 기회가 됐다”며 칭찬을 아까지 않았다.



 그는 “비영어권 영화가 아카데미상 후보가 될 확률은 애처로울 정도로 미미하다”며 영어권 영화 중심의 아카데미상 시상 풍토를 꼬집었다. 또 “26일 수상자가 결정되고 난 뒤에 이들의 뛰어난 연기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해보라”고 제안하기도 했다.



민경원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