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대생들 화장실 들어가는 남자 붙잡고 … 허걱 ‘화장실 대란’

[출처=dzwww.com/opinion.nfdaily]
중국에서 여대생들이 남자 화장실을 점령하는 일이 발생했다고 20일 광저우 일보가 보도했다. 19일 광저우 웨슈공원에서는 그야말로 '화장실 대란'이 일어났다. 수십명의 여성들이 여자 화장실 앞에 길게 줄을 서 있었다. 이 때 한 여성이 남자 화장실에 들어가려는 남성을 붙잡았다. 그리고는 "여자 화장실 줄이 너무 기니 여길 좀 사용하겠다"고 말했다. 남성은 당황한 기색을 보였지만 곧 이에 수긍했다.



이 '화장실 대란'은 여자 화장실 확충을 요구하는 여대생들이 퍼포먼스다. 여자 화장실이 부족해 많은 여성들이 불편을 겪고 있는 현실을 보여주기 위함이다. 이 날 퍼포먼스에 참가한 여대생들은 "여성이 남성보다 화장실도 더 자주 사용하고 이용 시간도 더 길다"며 "그래서 늘 여자 화장실은 사람들로 가득한데 남자 화장실은 텅텅 비어있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시위를 지켜본 남성 시민들 역시 여성들의 고충을 이해한다는 반응이었다.



이러한 남녀 화장실 비율 문제는 최근 중국에서 사회적 문제로 지적됐다. 지난해 3월 광저우시정협회의에서는 남녀 화장실 비율을 1:1.5로 하는 '공중화장실 여성칸 비율 확대안'이 발의된 바 있다.



유혜은 리포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