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요즘 들어 부쩍 눈이 침침하다면

직장인 강민규(39?구로구 고척동)씨는 요즘 들어 휴대폰 문자가 흐릿하게 보이기 시작했다. 예전과 다르게 가까운 글씨가 잘 보이지 않아 팔을 뻗어 최대한 휴대폰을 멀리 떨어 뜨리곤 한다. 강씨는 “서른아홉밖에 안됐는 데, 벌써 노안이 온 것 같아 속상하다”고 말한다. 또 “돋보기를 쓰면 더 나이 들어 보일까봐 두렵다”고 염려한다.

인간의 눈은 카메라처럼 초점거리를 조절해주는 수정체가 있다. 수정체는 두꺼워졌다,얇아졌다를 반복하며 초점을 맞춘다. 나이가 들면 점차 수정체가 딱딱해지고 탄력이 떨어져 조절능력이 떨어지게 된다. 이에 따라 가까운 글씨가 잘 보이지 않는 노안이 나타난다. 노안은 40대 중반을 전후로 나타나는 자연적인 노화 현상이다. 유전적인 요인에 의해 노안이 일찍 오거나 늦게 오거나 하지는 않는다. 최근에는 TV나 스마트폰, 태블릿 같은 전자기기의 사용이 증가하면서 30대에서도 노안 증세를 호소하는 경우가 많아졌다.

노안, 내 눈이 보내는 눈 건강 이상 신호

노안이 의심되면 안과를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을 필요가 있다. 서울성모병원 안센터 주천기 교수는 “의심 증상이 노안으로 인한 것인지 다른 질환 때문인지 확인하기 위해 굴절검사와 원거리·근거리 시력 측정 등의 객관적인 검사를 한다”고 설명했다. 노안이 오는 나이가 바로 여러 안과적 문제가 생기는 나이이기 때문이다. 분당서울대병원 현준영교수 역시 “노안이 올 연령이 되면 백내장, 녹내장, 황반변성, 안구건조증과 같은 안질환이 발병할 확률이 높다”고 전한다. 눈 건강을 위해서는 노안이 온 이후 1년 혹은 6개월에 한 번씩 전문의의 진단에 따라 정기 검진을 받는 게 좋다.

가장 흔한 노안 교정도구는 근거리용 돋보기이다. 반드시 시력에 맞는 돋보기를 사용해야 한다. 처음부터 도수가 높은 돋보기를 선택하면 눈 조절력이 급속도로 떨어져 노안 증상이 빨라질 수 있다. 근시가 있다면, 근시 도수를 낮추는 것도 방법이다. 다초점렌즈는 윗부분은 근시용 렌즈, 아랫부분은 돋보기 렌즈를 넣은 것이다. 단 눈을 움직일 때마다 초점이 달라지므로 적응 시간이 필요하다. 두 가지가 민망하다면 노안용 다초점콘택트렌즈 사용도 고려해 볼만하다. 2주일 정도 사물이 흐릿하게 보이는 적응 기간이 필요하고, 단초점렌즈보다 선명도가 떨어지는 게 흠이다.

이외에도 수술법이 있다. 레이저 노안 수술은 한쪽 눈은 원거리를 잘 보이게 교정하고, 반대쪽은 근거리를 잘 보이게 교정한다. 특수렌즈삽입술은 백내장과 노안을 한꺼번에 해결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국제노안연구소 박영순 소장은 “최근에는 특수렌즈 삽입술을 선호한다”며 “수술 후 바로 일상생활을 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눈의 청춘 유지시키는 ‘불로초 생활습관’

노화 현상을 원천적으로 막을 수 없지만 생활습관을 바꾼다면 눈의 젊음을 유지할 수 있다. 눈의 피로를 더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컴퓨터, 스마트폰과 같은 기기는 40cm 이상 거리를 유지하고 작업한다. 움직이는 차 안에서는 가급적 사용하지 않는다. 어두운 곳에서 책을 보는 것은 눈의 피로와 긴장감을 불러오는 나쁜 습관이니 피한다. 집중을 요하는 근거리 작업을 한 후에는 반드시 휴식을 취한다. 50분 작업 후, 먼 곳을 바라보며 10분 정도 쉬어준다. 또 눈을 자주 깜빡여 각막이 마르지 않도록 해준다. 강한 자외선은 백내장과 노안을 유발하니 외출할 때는 자외선 차단 기능이 있는 선글라스를 쓰는 습관을 들인다.

눈에 좋은 음식으로는 달걀, 치즈 등 고단백식과 베타카로틴이 풍부한 당근이 있다. 또 시금치와 같은 녹황색채소는 망막의 노화를 막는 루테인이 풍부하다. 블루베리의 안토시아닌 색소도 시력회복을 돕는다.

눈의 초점 조절력을 훈련시키는 눈 운동법도 있다. 멀리 있는 물체부터, 점차 가까운 물체 순으로 옮겨가며 초점을 맞추는 연습을 통해 떨어지는 눈 조절력을 유지시켜준다. 이외에도 눈을 위아래로 굴리는 눈 체조는 눈주위의 혈액순환을 도와 피로를 풀어준다.

● 노안 의심 증상 체크리스트

1. 33cm 이내의 근거리 작업이 어렵다.
2. 눈이 뻑뻑하고, 무겁게 느껴진다.
3. 시야가 흐리고, 불쾌감이 느껴진다.
4. 눈이 침침해 밤 운전하는 게 어렵다.
5.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 보는 것이 어렵다.
6. 책을 읽을 때 눈이 피로하고 두통이 느껴진다.
7. 신문이나 책을 읽을 때 눈과의 거리가 갈수록 멀어진다.
8. 가까운 것을 보다가 갑자기 먼 곳을 보면 얼마 동안은 초점이 잘 잡히지 않는다.

<강미숙 기자 suga337@joongang.co.kr/
도움말=국제노안연구소 & 아이러브안과 박영순 원장, 서울성모병원 안센터 주천기 교수, 분당서울대병원 현준영 교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