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북, 4월 사상 네 번째 당대표자회 … 김정은 총비서 될 듯

김정은
북한이 고(故) 김일성 주석 탄생 100주년 기념행사에 일본 측 인사 60명을 초청했다고 NHK 방송이 20일 보도했다.

 방송에 따르면 북한 지도부는 오는 4월 15일 김 주석 탄생 100주년 행사를 앞두고 일본의 전직 국회의원과 학자·민간단체 인사 등 약 60명을 초청했다. 초청받은 인사는 대부분 북한과 관계가 깊은 인물들이며, 이들은 4월 15일을 전후해 약 10일간 북한을 방문할 방침이다.

 NHK는 “북한 지도부 내에서는 일본 인사 초청에 반대하는 의견도 있었으나 최종적으로 초청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방송은 “북한 지도부가 일본 인사를 초청하기로 결정한 것은 일본인 납치 문제를 둘러싸고 냉각돼 있는 양국 관계를 개선하기 위한 실마리가 필요하다는 판단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북한은 이번 행사에 중국과 러시아 등 우호국에 다수의 참석자를 초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한 외교소식통은 “4월 15일의 축하 행사에서는 일본 내 조총련 관련 인사들이 음식료 등 다양한 야외 매장을 설치할 계획”이라며 “이미 상당수 조총련 관계자들이 중국을 통해 북한에 입국해 준비작업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김정은 후계체제에 대한 충성의 의미로 판매를 통해 얻은 수익금은 전액 북한 지도부에 건네질 것이라고 한다.

 북한이 일본 측 인사 60명을 초대한 것과는 별개로 제2차 세계대전 이후 북한에서 사망한 일본인의 유골 수습을 위한 양국 간 협상도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마이니치(每日) 신문은 20일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 “일 정부 관계자가 지난해 11월 북한 측과 제3국에서 극비리에 접촉해 2차 세계대전 전후의 혼란기에 북한에 남았다가 사망한 일본인의 유골 수습과 매장지 정비와 관련한 협의를 제안했다”며 “북한도 부정적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한편 4월 중순엔 북한 노동당 대표자회가 개최될 예정이다. 2010년 김정은이 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직을 부여받아 후계자로 공식화된 지 19개월 만에 열리는 것이다. 당 중앙위원회 정치국은 이런 내용의 결정서를 발표했다고 조선중앙통신과 노동신문이 20일 전했다.

 당대표자회는 당대회 사이에 당의 긴급 현안을 결정하기 위해 소집하는 것으로 1958년과 66년, 2010년에 이어 이번이 네 번째다. 이번 대표자회에서는 김정은이 북한 권력의 정점인 당 비서국 총비서에 추대될 것으로 보인다. 당 규약에 따르면 당 총비서는 당 중앙군사위원장을 겸직하도록 돼 있다.

 또 4월엔 김일성 주석의 100회 생일(4·15)과 인민군 창건 80주년(4·25), 최고인민회의(제12기 5차 회의) 등이 예정돼 있어 ‘김정은 시대’를 알리는 새로운 노선과 ‘강성국가’를 선언할 가능성도 있다. 정성장 세종연구소 수석연구위원은 “권력승계 작업을 조기에 완료하겠다는 김정은의 의지 표명”이라며 “당대표자회에서 파워 엘리트 인사 변동 등 재편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