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후배 엄마 다이아 빼앗은 14세

서울 목동의 한 중학교에 다녔던 정모(14)군은 키가 1m78㎝로, 또래보다 10~20㎝ 큰 편이다. 자연스럽게 학교와 동네에선 ‘짱’ 대접을 받았다. 정군은 지난 2일 평소 돈을 뺏어왔던 동네 후배 이모(13)군에게 “나한테 잘못 보이면 동네에서 발을 못 붙이게 만들겠다”고 협박한 뒤 이군의 집에 같이 들어갔다. 이군의 부모가 맞벌이라 집을 비운 사실을 알고서다. 이군의 집에 들어선 정군은 집을 뒤져 금목걸이·다이아몬드 반지 등 귀금속 700만원어치를 가지고 나갔다. 또 이군 아버지의 승용차 열쇠를 훔쳐 4일간 무면허로 차를 운전했다. 목동 일대를 돌아다니면서 역주행을 일삼다가 길가에 주차된 승용차 2대를 들이 받고 도주하기도 했다. 정군은 이군뿐 아니라 지난해 9월부터 양천구 목동·신정동 일대에서 13명의 학생을 상대로 할당량까지 줘가며 금품을 갈취하기도 했다. 정군이 다른 학생들을 괴롭혀 뺏은 금액은 4300만원에 이른다. 이 중 이군과 이군 동생을 상대로 뜯어낸 금품만 3100만원이었다. 정군을 따르는 친구·후배 10명이 정군의 범행을 도왔다.



서울 목동, 중퇴한 짱 포함 11명
4300만원 뜯은 혐의 구속·입건

 서울 양천경찰서는 절도 등 혐의로 정군을 구속하고 범행에 가담한 10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0일 밝혔다. 피해 학생들은 경찰 조사에서 “지난해에도 경찰에 신고했으나 촉법소년(만 14세 미만의 소년으로 형사 처벌 대상에서 제외)이라며 참고인 진술만 받고 귀가 조치돼 보복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지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