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대 강 민간 전문가와 특별 점검

정부가 4대 강 살리기 사업 전 구간을 민간 전문가들과 함께 특별 점검하기로 했다. 20일 권도엽 국토해양부 장관은 “4대 강 살리기 사업 중 본류 사업은 현재 공정이 96%로 대부분 상반기 내 완료할 계획”이라면서 “완벽한 준공을 위해 민관합동 점검단을 구성해 사업 전 구간을 꼼꼼히 점검하고 미흡한 점을 보완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토부 “전 구간 안전성 보완”

 국토부가 4대 강 사업 점검에 나선 것은 본류 구간 준공을 앞두고 시민단체와 야당 등에서 보의 안전성 문제를 집중적으로 제기하면서 논란이 확산되고 있기 때문이다. 창녕 함안보의 경우 하류에 토사가 씻겨 내려가 웅덩이가 생기는 세굴(洗掘) 현상이 나타난 것이 최근 확인되기도 했다. 이에 대해 국토부는 “지난해 집중호우 때 수문 공사가 끝나지 않은 상태에서 일부 수문으로만 집중 방류되면서 일어난 현상”이라면서 “보는 지하 암반에 견고하게 지지돼 있어 안전에 문제가 없으며 추가 세굴을 막기 위한 보강 공사를 실시 중”이라고 해명했다.



 27일부터 활동에 들어가는 민관합동 점검단에는 대학 교수와 한국시설안전공단·엔지니어링 업계 관계자 등 44명의 민간 전문가를 포함, 총 93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중점적으로 점검하는 분야는 보의 누수, 바닥 보호공 유실 부분 등이다. 국토부에 따르면 그간 4대 강 구간 16개 보 중 누수 현상으로 보수를 한 곳은 모두 9곳이다. 또 지난해 집중호우 때 13개 보에서 강바닥이 파이는 것을 막는 바닥 보호공이 일부 쓸려 내려가 보강 공사를 했다. 보 누수와 관련해 국토부 측은 “지난해 말 긴급 점검 결과 누수 정도가 경미하고 보의 안전성에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결론이 났다”면서 “다만 구조물의 미관을 고려해 지난달 말 보수를 끝냈다”고 밝혔다.



 준설 구간의 20~60%가 재퇴적됐다는 시민단체의 주장에 대해서는 국토부는 “현재까지 평균 3%가량의 재퇴적이 발생한 것으로 추산되며 강 바닥이 안정될 경우 그 정도가 1% 미만으로 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번 특별 점검은 다음달 중 마무리될 예정이다. 다만 특별 점검단에 4대 강 사업을 비판하거나 반대해 온 시민단체나 전문가는 포함되지 않아 논란이 마무리될지는 미지수다. 홍형표 4대강살리기추진본부 부본부장은 “반대론자들과는 기본적인 사실에 대한 시각차가 너무 커 합의가 어렵다”면서 “최대한 중립적인 의견을 가진 전문가들로 점검단을 구성해 야당 등에서 제기하는 문제도 점검할 것”이라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