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광주시 “문화전당 주변 관광타운 만들자”

광주시가 총선(4월 11일)·대선(12월 19일)을 앞두고 아시아문화전당 주변 관광타운 조성 등 현안 사업 31건, 분야별 91개 프로젝트를 발굴했다. 시는 20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광주발전연구원과 함께 대학교수·전문가 등 7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총선 및 대선 공약발굴 보고회를 가졌다.



3D 콘텐트 미디어시티 조성
광주~순천 전철화 사업 등
총선·대선 공약 31건 제시

 문화전당 주변 관광타운 조성 사업은 2017년까지 1조4600억원을 들여 랜드마크 호텔과 문화산업벤처 타운, 문화관광 판매시설, 문화·인권복합 타운, 근대미술관 등을 건립하는 게 주요 내용이다.



 공약용으로 발굴한 프로젝트 중에는 광주 3D 콘텐트 미디어시티 조성 사업도 포함됐다. CGI(컴퓨터 형성 이미지)센터 등 그 동안 다져온 3D 영상산업을 기반으로 2013∼2023년 2조3400억원을 들여 콘텐트산업 클러스터 및 콘텐트 미디어 인프라를 조성한다는 것이다.



또 광산업을 세계적인 수준으로 끌어올릴 광산업 4단계 기반 고도화 사업과 LED(발광다이오드) 조명 시범도시 조성 등 포토닉스 2017 사업도 총선·대선 공약에 반영시키기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호남 광역교통망의 확충 또한 중요 사업으로 다뤄졌다. ▶호남고속도로 전북 삼례∼동광주 IC 구간 확장 ▶경전선(광주∼순천) 전철화사업 ▶광역 철도망 건설 ▶광주 제3순환도로 조기 착수 등이 포함됐다.



 김경택 광주시 전략기획연구담당은 “91개 프로젝트의 총 사업비는 70조5000억여원에 달한다”며 “공약으로 만들어질 수 있도록 여야의 각 정당에 보고서를 보내겠다”고 말했다.



유지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