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학점은행제 도입, 웅지세무대 3년제로 바뀐다

국내 유일의 세무회계 특성화 전문대학인 경기도 파주시 웅지세무대(이사장 송상엽)가 5개 과(총 정원 1998명) 전체를 3년제로 전환한다. 또 졸업생 전원에게 장학금을 지원하고 추가 학점을 딸 수 있는 학점은행제도를 활용해 학사학위 취득을 돕기로 했다. 사실상 4년제 대학급으로 탈바꿈하는 것이다.



졸업생 전원에게 장학금 지원

 웅지세무대는 20일 “다음 달 신학기부터 회계정보, 세무행정, 국제회계, 재경행정, 감정평가 등 5개 모든 과를 3년제로 전환, 운용한다”고 밝혔다. 이 중 세무행정, 국제회계 2개 과는 올해 3년제로 바뀐다. 최영한(52) 총장은 “2∼3년간 세무회계를 익히기에는 다소 부족했고 전문대 졸업(전문학사)에 따른 취업 불이익을 해소해주기 위해 이 같은 조치를 취한 것”이라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