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못살겠다" 김정일에 분노하던 北주민들 이젠…

<최근 군 부대 방문에서 권총 훈련 시범을 보이고 있는 김정은. 사진=조선중앙통신>
북한이 김정은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의 취약한 이력을 감추기 위해 본격적으로 '입단속'에 나서고 있다. 최근 북한 국가안전보위부 요원들은 주민들에 대한 감시와 통제를 한층 강화하는 분위기다.



17일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미국에 사는 한 탈북자는 최근 함경북도 국경 지역에 사는 가족과의 전화 통화에서 "후계자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물었다. 그러나 "가족들은 김정은에 대해 말하기를 꺼려했다"고 그는 전했다. 지난해만 해도 '화폐 개혁 때 돈을 잃은 사람들이 김정일에게 분노했다' '이 땅에서 더 못살겠다'고 솔직하게 말하던 이들이 이젠 보위부의 감시가 두려워 말을 꺼린다는 것이다. 그는 "김정은 등장 이후 국가안전보위부의 권한이 대폭 상승하면서 보위부원들의 권한이 커졌다"고 설명했다.



최근 북한 양대 체제 보위 기관인 보위부와 보안서는 어느 기관이 더 김정은의 신임을 많이 받는지 은근히 과시하면서 서로 경쟁하고 있다는 전언이다. 근래 김정은은 자신의 신격화를 위해 우동측 국가안전보위부 수석부부장을 '1호 행사(최고 지도자 참석 행사)' 주석단에 자주 앉히고 있다.



북한 간부들이 김정은과 관련 입조심을 하는 이유는 정작 그에 대해 별로 아는 게 없기 때문이라는 의견도 있다. RFA에 따르면 최근 평양을 방문했던 미국의 한 민간단체 관계자는 자신을 안내하는 북측 요원에게 김정은에 대해 묻자 대답을 피하고 김정일의 위대함에 대한 자랑만 늘어놨다고 전했다. 김정은에 대해서는 그저 "장군님과 꼭 같으신 분"이라는 원론적인 말만 되풀이했다는 것이다. 이 민간단체 관계자는 "민감한 문제인 김정은의 나이와 출생에 대해서는 북측 안내원들도 잘 모르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



일부 북한 전문가들은 이제 막 후계자로서 본격 행보를 시작한 김정은의 미래가 그리 순탄치 않을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김정은 우상화 작업에서 북한이 상당한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는 이유에서다. 그레그 스칼라티우 미국 북한인권위원회 사무총장은 RFA와의 인터뷰에서 "해외에서 유학하고 북한에서 왕자로 살았던 사람이 주민들과 같이 지내면서 자랑할 것이 있겠는가"라며 "백두혈통을 강조하는 북한이 김정은의 생모인 재일동포를 혁명가로 만드는 우스운 일이 벌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김진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