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국 자동차 빅3의 부활…수입차 시장 지각변동 예상

[앵커]



한때 덩치만 크고 품질은 별로여서 천덕 꾸러기 신세로 전락했던 미국 자동차가 부활하고 있습니다. 세계 자동차 시장의 경쟁이 더 치열해지고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도 지각변동이 예상됩니다.



박성태 기자가 전합니다.





[기자]



미국 슈퍼볼 경기 중간에 나갔던 크라이슬러 광고입니다.



[클린트 이스트우드 : 그 때 세계는 엔진의 함성을 듣게 될 것입니다. 지금은 미국이 잠시 쉬는 시간입니다. 후반전은 지금부터입니다.]



클린트 이스트우드의 말은 빈 말이 아닙니다.



GM과 포드, 크라이슬러 등 미국 빅3는 지난해 나란히 대규모 흑자를 기록했습니다.



GM은 창사 이후 최대, 포드와 크라이슬러 역시 10여년 만에 가장 많이 벌었습니다.



GM과 크라이슬러는 불과 2년 전에 파산 보호를 신청했던 기업입니다.



[김기찬/가톨릭대 교수 : 지난 몇 년 간 과감한 구조조정을 통해서 원가경쟁력이 좋아졌고 생산이 안정화되면서 품질경쟁력이 좋아진 부분이….]



빅3의 부활로 한미FTA 발효를 앞둔 국내 시장도 안심할 수는 없게 됐습니다.



크라이슬러 코리아는 지난 1월 국내 판매가 40% 이상 늘었습니다.



[강등의 크라이슬러 공식 딜러 팀장 :300C 뿐만 아니라 저희 모든 차들이 예전같지는 않고요. 가격 뿐만 아니라 편의사양면에서도 많이 좋아졌기 때문에….]



자동차 산업은 일자리에 가장 큰 영향을 끼칩니다.



미국 빅3의 부활로 미국과 독일, 일본, 그리고 우리나라 자동차 업체들이 제조업 일자리를 놓고 한판 승부를 벌이게 됐습니다.

관련기사





Copyright(C) JTBC Contents Hub.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