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찬 바람 불면 생각나는 따뜻한 음료, 라떼

라떼(latte)는 우유를 뜻하는 뜻하는 이탈리아어로, 활용하는 재료에 따라 다양한 종류를 만들 수 있다. 사진은 초콜릿, 녹차, 곡물을 넣어 만든 라떼들.
입춘이 지났지만 여전히 바람이 매섭다. 몸을 녹여줄 따뜻한 차 한 잔이 생각난다. 이때 추천할만한 음료가 ‘라떼’다. 에스프레소에 따뜻한 우유를 섞어 만든 ‘카페라떼’가 라떼의 대표 메뉴로 인식되면서 ‘라떼=커피’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다. 그러나 ‘라떼’(latte)는 우유를 뜻하는 이탈리아어로 초콜릿이나 곡물, 홍삼 등 활용하는 재료에 따라 다양한 종류의 라떼를 만들 수 있다. 카페네스카페 홍대점 바리스타 정미정씨는 “우유가 들어있는 라떼는 부드러운 맛을 즐기면서 영양까지 함께 챙길 수 있는 음료”라며 “최근 커피 대신 홍삼이나 녹차, 초콜릿 같은 다른 재료를 블렌딩한 라떼 음료를 찾는 사람들이 꾸준히 늘고 있다”고 전했다. 한파가 계속된 탓에 요즘은 초콜릿을 활용해 만든 초코라떼가 인기 메뉴로 꼽힌다. “달콤한 음료로 잠시나마 추위를 잊고 싶어 하는 사람들이 많아졌기 때문”이라는 게 정씨의 설명이다.

건강과 맛까지 사로잡은 다양한 라떼 선보여
 
 라떼의 큰 매력 중 하나가 커피를 즐겨 마시지 않는 사람들도 마실 수 있다는 것이다. 이중 홍삼이나 홍차 잎을 활용한 홍삼라떼와 차이라떼는 음료를 즐기면서 건강까지 챙길 수 있어 면역력이 약해지기 쉬운 요즘 특히 인기다. 홍삼을 우유와 함께 블렌딩한 홍삼라떼의 경우 평소 홍삼을 싫어하는 아이들도 우유의 부드러운 맛 덕분에 부담 없이 마실 수 있다. 인도에서 시작된 차이라떼는 홍차 잎과 시나몬 향이 강하지만 부드러운 우유와 어우러져 홍삼라떼처럼 평소 홍차를 꺼리는 사람들도 즐길 수 있다.

 상큼한 맛을 원한다면 과일이 들어간 라떼를 추천한다. 과일 속 풍부한 영양소가 건강관리에 도움을 준다. 예를 들어 제철 과일인 딸기를 활용한 스트로베리라떼를 마시면 딸기 속 풍부한 비타민C가 감기 예방에 도움을 준다. 복숭아로 만든 피치라떼는 피부 건강에 좋은 베타카로틴이 들어 있어 피부 관리에 신경 쓰는 여성들에게 적합하다.

 등교와 출근 준비하느라 혹은 식사나 업무에 쫓겨 식사를 걸렀을 때도 라떼가 제격이다. 특히 흑미와 검은깨, 검은콩 같은 같은 곡물을 넣어 만든 라떼는 탄수화물이 풍부해 식사 대용으로도 손색이 없다. 곡물의 고소한 맛과 우유의 담백함이 조화를 이루어 맛도 좋다. 고구마를 활용한 라떼는 고구마의 달콤한 맛과 우유의 부드러운 맛이 어울려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한다. 제철을 맞은 고구마에는 영양소도 풍부하다. 특히 식이섬유와 칼륨이 풍부해 다이어트에 관심이 있는 여성들이 마실만하다.

홍차 라떼엔 마카롱 같은 디저트 어울려

 따뜻한 라떼와 떼놓을 수 없는 것이 바로 디저트다. 평소 라떼를 즐겨 마시는 직장인 이현진(33·서초구 서초동)씨는 “오후 4시쯤 라떼와 함께 부드럽고 달콤한 디저트를 한입 베어 물면 하룻동안 쌓인 스트레스가 사라지는 것은 물론 속도 든든해 진다”고 말한다.

 라떼 종류에 따라 어울리는 디저트가 따로 있다. CNH웰푸드 정현철 파티시에는 “초코라떼 처럼 달콤한 맛의 라떼에 어울리는 디저트로는 입 안에서 살살 녹는 맛이 일품인 카스텔라를 추천한다”고 했다. 초콜릿의 달콤한 맛과 카스텔라의 촉촉하면서도 부드러운 식감이 조화를 이룬다는 설명이다. 차이라떼는 초콜릿 메뉴와 함께 먹으면 좋다. 홍차와 시나몬 향이 초콜릿의 풍미와 잘 어우러지기 때문이다. 녹차라떼는 견과류를 가득 넣은 쿠키와 궁합이 맞다. 녹차의 쌉싸래한 맛과 견과류의 고소한 맛이 잘 어울린다. 홍삼라떼에는 마카롱 처럼 달콤한 맛을 더해주는 디저트가 적합하다.

 정 파티시에는 “출출할 때는 라떼와 함께 베이글이나 케이크를 함께 먹으라”며 “특히 부드러운 크림 치즈를 듬뿍 바른 베이글을 곡물라떼와 같이 먹으면 훌륭한 한끼 식사가 된다”고 조언했다. 과일라떼도 크림치즈로 만든 메뉴와 잘 어울린다. 과일의 새콤달콤한 맛과 부드럽고 진한 크림치즈가 맛의 조화를 이룬다.

<송정 기자 asitwere@joongang.co.kr
사진=황정옥 기자/촬영협조=카페네스카페 홍대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