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중국 공항, 韓 성형 남성에 "사진과 달라…돌아가라"

[자료사진=중앙포토]
성형 수술을 한 한국 남성이 중국 공항에서 입국 거부를 당할 뻔 했다고 중국 우한시 지역신문인 우한완바오가 11일 보도했다.

50대 한국 남성인 김 모씨는 10일 업무 차 중국을 방문, 후베이성 우한 톈허국제공항에 도착했다. 그런데 입국 심사 과정에서 김씨의 여권 속 사진과 실제 생김새가 달라 공항 측을 혼란스럽게 했다. 공항 측은 "여권 속 사진은 50대인데 실제 모습은 40대로 보인다"며 "아무리 비교해도 같은 인물이라고 보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에 김씨는 "작년 10월 성형 수술을 받았다. 여권 사진은 성형 수술 전 사진이다"고 설명했다.

김씨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공항 측은 "여권 사진과 실제 모습이 다를 경우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할 수 있는 법규 조항이 있다"며 "왕복 비행기를 타고 다시 한국으로 돌아가라"고 지시했다.

결국 김씨는 우한 주재 한국 총영사관에 도움을 요청했고, 영사관 측이 보내준 신분 확인 서류를 건넨 후에야 입국할 수 있었다. 공항 관계자는 "최근 성형 수술을 받는 사람들이 늘어나며 이러한 사례가 종종 일어나고 있다. 성형 수술을 받은 경우엔 여권 등 서류 사진을 즉시 교체해야 한다"고 말했다.

유혜은 리포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