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유태우의 서금요법] 잇몸 시끈할땐 손바닥·손등 가운데 누르세요



건강한 치아는 오복 중 하나다. 하지만 평소 치아 관리를 하지 못해 일찍 소중한 이를 잃는 사람이 많다.

 치아 상실은 잇몸 염증에서 시작된다. 잇몸이 붓고, 피가 나며, 시린 느낌이 들다 염증이 심해져 잇몸뼈가 부실해지면 이를 뿌리째 들어내야 한다. 따라서 평소 꼼꼼한 칫솔질은 물론 정기적으로 치과에 들러 치석을 제거하는 스케일링을 받아야 치주질환을 예방할 수 있다.

 치은염은 치아가 들뜨는 임신기나 누적된 피로, 또는 스트레스가 많거나 흡연자에게도 잘 나타난다. 감염에 의한 급성 괴사성 궤양성 치은염, 급성 포진성 치은구내염 등도 있다. 이럴 땐 전신 권태감, 38~40℃의 발열, 작은 물집이나 입술 주변 병변에 의한 딱지가 형성된다. 잇몸 관리를 잘해도 낫지 않는 잇몸 염증이 있을 땐 서금요법의 해열치방과 아울러 상응점과 요혈을 자극하면 잘 낫는다.

 입과 잇몸에 퍼져 있는 기맥, 금경으로는 위장·대장·소장이므로 D6, E39, H6을 자극하면 열과 염증이 제거되고, 여기에 I38을 추가하면 우수한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또 잇몸에서 상응점을 찾아 자극한다. 잇몸질환은 내장과도 관련이 있으므로 A3·6·12, E22를 함께 자극하면 더욱 속히 낫는다.

 우선 순금침봉이나 압진봉 또는 금추봉으로 가벼운 압박 자극을 10~30초씩 반복하길 10~30분 계속한다. 그런 다음 기마크봉 무색(은색)소형을 모두 붙이면 잇몸 염증을 없앨 수 있다.

 만성화하고, 염증이 심한 경우에도 이같이 자극하면 염증을 속히 해소할 수 있다. 염증 범위가 심할 때는 며칠 계속 자극한다. 증상이 심하면 L6과 I18 지점을 추가한다. I18은 부신피질호르몬을 조절할 수 있는 중요한 자리다. 양손 모두 시술하고, 상응점은 아픈 쪽만 자극해도 좋다.

유태우 고려수지침학회장 www.soojichim.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