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검찰, 제일저축서 1억 받은 혐의로 정형근 조사

저축은행 비리 합동수사단(단장 최운식)은 지난 11일 정형근(67) 뉴라이트전국연합 상임의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고 12일 밝혔다. 정 의장은 국회의원이던 2008년 18대 총선을 앞두고 유동천(71·구속기소) 제일저축은행 회장으로부터 1억원을 받은 혐의(정치자금법 위반)를 받고 있다. 유 회장은 검찰 조사에서 “알고 지내던 정 의장을 관리하는 차원에서 돈을 건넸고 청탁은 하지 않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유 회장이 2010년 7·28 재·보선 당시 2000만원을 건넸다고 진술한 한나라당 윤진식(충주) 의원과 18대 총선을 앞두고 수천만원을 받은 혐의가 있는 최모 의원 등에 대한 소환조사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동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