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ING 컬렉션 애너벨 버니 “사옥 장식용으로 모은 그림 고객 반응 좋아 전시회 열어”

“아티스트는 얼리 어댑터입니다. 그 점이 전세계를 상대로 비즈니스 하는 우리와 맞는다고 생각합니다.”

 이번 전시를 서울대 미술관과 공동 기획한 ING그룹 아트 매니지먼트 디렉터 애너벨 버니(44·사진)의 말이다. ING 아트 컬렉션은 네덜란드에서 가장 오래되고 규모가 큰 기업 컬렉션 중 하나. 소장품이 2만여 점에 이른다.

 “1974년 사옥을 암스테르담의 새 건물로 옮기면서 건물을 장식할 작품을 모으기 시작했어요. 직원들의 근무여건을 개선하자는 뜻에서였죠. 그래서 작품도 일반인이 쉽게 이해할 수 있는 구상미술을 중심으로 수집했습니다. 반응이 좋아지면서 전시도 열게 됐죠.”

 기업주가 투자대상으로, 혹은 미술관을 짓기 위해 유명 작품을 사 모은 게 아니라는 얘기다. ING 그룹은 현재 전세계 800여 사무실에 소장품을 걸어두고 있다. 11만 직원과 고객들이 수시로 미술품을 접하고 있다.

 “ING 는 비교적 일찍 아트 컬렉션에 나섰습니다. 고객들에게 우리가 금융전문가일 뿐 아니라 다른 분야에서도 서비스를 한다는 것을 보여주는 효과가 있어요. 아직 예술로 기여하는 기업은 많지 않습니다. 니치(틈새)시장인 셈이죠. 하지만 사회와 지속적 관계를 맺는 기업이 할 만한 일인 건 분명합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