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99달러 아이패드 1대 팔면 …

499달러(국내 판매가 64만원)짜리 아이패드 한 대를 팔면 애플 본사는 얼마나 벌까.



애플 본사 150달러 수익 챙기고
생산기지 중국 근로자엔 8달러

 12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한국대표부가 낸 ‘OECD 정책브리핑’에 따르면 애플 본사는 아이패드 한 대당 150달러를 수익으로 챙긴다. 판매가의 30%에 달한다. 이에 비해 생산기지 역할을 하는 중국의 몫은 미미한 수준이다. 중국 내 근로자 임금으로 돌아가는 돈은 한 대당 겨우 8달러(1.6%) 정도다. 아이패드 주요 부품을 공급하는 한국이 얻는 수익(34달러, 6.8%)보다도 훨씬 적다.



 OECD대표부 김기준 참사관은 “아이폰·아이패드 공장 운영으로 중국 내 일자리가 늘었지만, 정작 낮은 인건비 덕에 비교우위를 누리는 건 애플 본사”라고 설명했다. 따라서 “이윤 추구가 최우선인 민간기업이 노동비용이 저렴한 해외에 생산기지를 만드는 건 막을 순 없는 노릇”이라는 분석이다. 부가가치를 따져봤을 때 이미 해외로 나간 기업의 생산기지를 국내로 다시 옮겨오는 건 좋은 대안이 아니란 뜻이다.



 이 보고서는 국내 기업도 애플 본사처럼 글로벌 가치사슬의 가장 높은 단계로 올라가야 한다고 지적한다. 생산기지나 부품공급처 역할에 머물 게 아니라 혁신적인 제품을 개발해야 가장 큰 파이를 차지할 수 있다. 김 참사관은 “우수한 기술 연구개발(R&D) 인력을 키우고, 혁신적인 기업의 창업을 장려하는 정책적 지원을 늘려야 한다”고 조언했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국내 아이패드 누적판매량(아이패드2 포함)은 최근 100만 대를 넘어선 것으로 추정된다.



한애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