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나홀로 집에' 귀여운 꼬마, 20년후 얼굴 '충격'

맥컬리 컬킨 [사진=영국 더선]




[사진=‘나홀로 집에’ 스틸컷]
10살에 영화 '나홀로 집에'에 출연해 장난꾸러기 케빈 역할로 엄청난 인기를 누린 할리우드 스타 맥컬리 컬킨(32). 그 후 20여 년이 지났지만 그의 영화는 지금까지 크리스마스의 단골 프로그램이다. 오죽하면 "올 크리스마스도 역시 케빈과 함께!"라는 말이 생겼을까.



최근 뉴욕 거리에서 몰라보게 변한 컬킨의 모습이 포착됐다고 영국 대중지 더선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양 손을 얼굴에 갖다대고 비명을 지르던, 한없이 귀엽기만 했던 케빈의 모습은 온 데 간 데 없었다. 세월이 그의 외모을 변화시켰다. 깡마른 몸과 수척한 모습에 외신들은 건강에 문제가 있는 게 아니냐는 추측을 하기도 했다.



컬킨은 어린 나이에 성공한 뒤 산전수전을 겪었다. 이혼을 앞둔 부모가 그의 재산을 노리고 양육권 분쟁을 벌인 일은 유명하다. 그는 18살에 결혼했지만 2년만에 이혼했다. 마약 중독과 누나 다코타의 사망 등으로 힘든 시기를 보냈다.



유혜은 리포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