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세계 최악' 北고려항공 기내식 햄버거 속에…

북한의 유일한 민간 항공사인 고려항공의 기내식이 '세계 최악'이라는 굴욕적인 혹평을 받았다.



8일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최근 일본에서 운영되는 블로그 뉴스 '로켓뉴스24'의 영문사이트는 전세계 기내 음식의 만족도를 평가하는 고정 기고문을 실었다. 이 블로그 관계자가 이달 초 탑승한 고려항공 여객기에서 제공된 음식에 대해 직접 보고 먹은 경험담을 소개한 것이다.



그는 "평양발 베이징행 여객기에서 제공된 음식이 햄버거와 주스 한 컵이었다"며 "햄버거 빵과 고기가 너무 건조하고 차가웠다"고 전했다. 햄버거 속에 어떤 재료가 들어있는지 보려고 빵을 살짝 들어보니 고기와 두 겹의 가느다란 양파, 빵에 조금 발라진 마요네즈가 전부였다는 것이다.



햄버거를 담은 용기의 겉에는 ‘중국산’ 문구가 중국어로 적혀 있었다. 기내에서 제공된 주스는 오렌지와 사과 두 종류였다. 햄버거와 주스 외의 음식은 일체 제공되지 않았다.



전세계 항공사의 서비스와 시설을 평가, 발표하는 기관 '스카이트랙스(SKYTRAX)'도 최근 고려항공 서비스에 최하위 등급인 별 한 개를 부여했다. 전체적으로 고객이 만족할 만한 수준이 아니라는 것이다. 특히 음식 서비스 평가 항목에서 일반석 기준으로 '질'에서 별 1개를, '양'에서는 별 2개를 받았다. 별1~2개는 최하 수준으로 볼 수 있다.



고려항공을 이용한 미국, 호주 등 외국인들이 스카이트랙스에 남긴 경험담을 보면 “음식은 단기간 여행하기에만 가능한 수준”이라는 평이 이어졌다. “생각보다 나쁘지 않았다”는 평도 소수 있었다.



고려항공의 기내 서비스는 음식뿐 아니라 다른 부문에서도 고객들의 호응을 얻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항공기 천장에서 물이 새서 승객 머리 위에 떨어지거나 짐을 올리는 선반에 여닫이 문이 없어 짐이 떨어질 우려가 있는 점 등이 지적됐다.



김진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