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MB, 김효재 돈봉투 살포 지휘 의혹 보고 받자

김효재 청와대 정무수석이 9일 자정 무렵 서울 하월곡동 자택 입구에서 본지 사진기자에게 ‘사진은 찍지 말라’며 손을 내젓고 있다. 김 수석은 이날 사퇴여부를 묻는 기자의 질문에 “내가 무슨 죄인이냐”며 “대답은 일절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 수석은 돈봉투 사건과 관련, 검찰의 소환을 앞두고 있다. [강정현 기자]


한나라당(현 새누리당) 전당대회 돈봉투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는 김효재(60) 청와대 정무수석이 당시 돈봉투 살포 과정을 총지휘했을 것으로 보고 조만간 김 수석을 소환해 조사하기로 했다.

김효재, 돈봉투 지휘 의혹 … 곧 소환
사우디서 보고 받은 MB 아무 말 없이 굳은 표정만



검찰은 박희태 국회의장의 전 비서 고명진(40)씨가 최근 “2008년 7월 전당대회를 앞두고 고승덕(55) 의원 측으로부터 돌려받은 300만원을 박희태 당시 당대표 후보 캠프 재정 담당자였던 조정만(51) 국회의장 정책수석비서관에게 줬으며, 당시 캠프 상황실장이던 김 수석에게도 보고했다”고 진술함에 따라 김 수석 소환 방침을 결정했다. 검찰은 앞서 안병용(54·구속 기소) 새누리당 은평갑 당협위원장에게서 당협 사무실들에 대한 2000만원 살포 지시를 받았던 은평구의원 김모씨로부터 “박 후보 캠프 사무실에서 김 실장을 만나 인사를 나눈 뒤 김 실장 책상에서 2000만원이 든 돈봉투를 들고 나왔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이에 따라 김 수석의 거취 표명 여부가 주목된다. 이와 관련,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김 수석은 고씨 진술에 대해 묵묵부답이었다”며 “김 수석에 대한 이 대통령의 신임에도 아직은 변화가 없으며 김 수석도 ‘사의 표명한 일 없다’고 밝혔다”고 말했다.



하지만 청와대 일각에서는 김 수석의 사퇴가 불가피한 것 아니냐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사우디아라비아를 방문 중인 이 대통령은 8일 오전 4시30분(한국시간 10시30분)에 보고를 받고 굳은 표정으로 아무 말이 없었다고 한다.



 한편 고명진씨는 이날 “이 사건과 전혀 관련 없는 사람들까지 허위진술을 강요받는 상황을 지켜보면서 더 이상의 무고한 희생자가 나와서는 안 된다고 생각했다”는 ‘고백서’를 언론에 공개했다. 그는 검찰 수사 과정에서 “박 의장 캠프 관계자들이 허위진술을 하도록 요구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날 조 수석비서관을 소환 조사했으며 박 의장에 대한 소환 조사도 검토 중이다.



박 의장은 사퇴 발표 후 본지와의 통화에서 김효재 수석에 대해 “그 사람이 무슨 죄가 있느냐”며 “내가 모든 걸 짊어지고 가겠다고 한 만큼 혹시 관련된 사람이 있다고 해도 (검찰이) 더 이상 문제 삼지 말아 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진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